실시간뉴스
'폐선 신고'했던 인천 광역버스 업체 스스로 철회, 운행 중단 위기 넘겨
'폐선 신고'했던 인천 광역버스 업체 스스로 철회, 운행 중단 위기 넘겨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8.16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4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 앞에서 인천 광역버스업체 근로자들이 준공영제 도입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지난 14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 앞에서 인천 광역버스업체 근로자들이 준공영제 도입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경영난과 적자운행으로 지난 9일 폐선 신고를 했던 인천 광역버스업체 6곳이 스스로 폐선 신고를 철회해 시민들이 출퇴근 대란을  피하게 됐다.

인천시는 16일 박남춘 시장이 광역버스업체 대표 6명과 만나 협의를 거친 결과 업체들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준하 행정부시장은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이 ‘시민의 발을 볼모로 업체가 요구사항을 관철시키려고 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강하게 밀어붙이자 업체 대표들이 ‘죄송하다’며 물러섰다”고 전했다. 

시는 광역버스업체들이 그동안 요구했던 준공영제, 재정지원 등은 전혀 반영하지 않았다. 

광역버스업체의 폐선 신고 철회 배경에는 내부에서 나온 자성 목소리도 한몫 했다.

업체 관계자는 “시는 우리가 요구했던 대부분 받아들이지 않았다”면서도 “폐선 되면 시민들 불편이 뻔한데, 우리의 주장만 계속한다면 이기주의 밖에 안된다는 목소리가 내부에 많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21일 예고됐던 인천~서울 19개 광역버스 노선(259대)의 운행중단은 없던 일이 됐다. 만일 사태를 대비해 후속 대책마련에 전전긍긍하던 시도 한시름 놓게 됐다.

앞선 지난 9일 인천에 본사를 둔 6개 광역버스업체는 적자가 계속된다며 오는 21일부터 버스 운행을 중단하겠다는 폐선 신고를 한 바 있다.

폐선 신고 노선은 9100·9200·9201번(인강여객), 1100·1101·1601·9501·9802번(신강교통), 9300·1800번(선진여객),1300·1301·1302·2500번(천지교통), 1000·1400·1500·9500번(마니교통), 1200번(신동아교통) 등이다.

2013년 1년 2326만명이 이용하던 이들 버스 이용객은 다른 교통망 확충 등으로 지난해 1685만명으로 641만명(27.5%) 급감했다. 이에 따른 이들 업체의 1년 적자 추산액은 22억원이다. 여기에다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기사들의 인건비가 상승돼 적자폭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이들 업체는 폐선 신고 이후 시에 준공영제 도입, 재정 지원 등을 요구하며 시청 앞에서 시위를 벌여왔다.


[Queen 김준성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