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북한산 석탄 밀반입' 文대통령 "정부가 묵인하고 있다는 주장 국익에 도움 안 돼, 한미 간 공동조사 중"
'북한산 석탄 밀반입' 文대통령 "정부가 묵인하고 있다는 주장 국익에 도움 안 돼, 한미 간 공동조사 중"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8.16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끊임없이 논란이 되고 있는 북한산 석탄 밀반입 사건에 대해 "정부가 사실을 밝히지 않고 은폐하고 있다는 야당의 주장은 전혀 국익에 도움되지 않는다"고 16일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김성태 자유한국당·김관영 바른미래당·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와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직무대행과의 오찬회동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박경미 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이날 오찬회동에는 각 당의 대변인도 함께 참석했다. 

박 원내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금 한미간에 긴밀히 정보를 공유하고 공동조사를 하고 있다"며 "공조 체제도 잘 이뤄지고 있고 발표되고 있는 것들이 솔직하게 투명하게 공개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Queen 김준성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