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위안부 문제 “정부 간 합의만으론 안 돼” ... ‘피해자 눈높이’에 맞춰야
위안부 문제 “정부 간 합의만으론 안 돼” ... ‘피해자 눈높이’에 맞춰야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8.17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지난 14일 대구 중구 공평동 2.28기념중앙공원 입구 대구 평화의 소녀상 앞으로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지난 14일 대구 중구 공평동 2.28기념중앙공원 입구 대구 평화의 소녀상 앞으로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에서 “한국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는 정부 간에 합의만으론 해결될 수 없고 피해자의 의사가 반영되어야 한다”는 문제 제기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의 인권운동가이자 인종차별철폐위원인 게이 맥두걸은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위원회 대일(對日)심사회의에 참석, "일본 정부가 왜 위안부 피해자들이 만족할 수 있는 형태로 사죄와 보상을 하지 않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벨기에 헌법재판관 출신의 마크 보슈이 위원도 "피해자의 눈높이를 맞추지 못했다는 지적이 있다"며 이 같은 견해에 동조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도 '한국의 위안부 문제는 2015년 이뤄진 정부 간 합의를 통해 최종적으로 해결됐다'는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종차별철폐위는 이번 심사결과 등을 바탕으로 오는 30일 일본에 대한 권고사항을 발표한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