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BMW 리콜' 홍철호 의원 "BMW, EGR모듈 부품수급 어려울 것, 현재 재고 전체 필요량의 2.6%"
'BMW 리콜' 홍철호 의원 "BMW, EGR모듈 부품수급 어려울 것, 현재 재고 전체 필요량의 2.6%"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8.21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BMW 서비스센터가 차량들로 붐비고 있다. BMW코리아는 이날부터 연이은 화재 발생의 원인으로 지목된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EGR) 모듈 전체 혹은 쿨러를 교체하고 EGR 파이프를 세척하는 리콜을 진행한다. 대상은 문제가 됐던 42개 디젤 차종 10만6317대로 연말까지 리콜 조치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20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BMW 서비스센터가 차량들로 붐비고 있다. BMW코리아는 이날부터 연이은 화재 발생의 원인으로 지목된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EGR) 모듈 전체 혹은 쿨러를 교체하고 EGR 파이프를 세척하는 리콜을 진행한다. 대상은 문제가 됐던 42개 디젤 차종 10만6317대로 연말까지 리콜 조치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BMW 차량 결함으로 인한 화재로 인해 20일부터  BMW의 본격적인 리콜이 시작됐지만, 리콜 수리 시 필요한 재고부품이 전체 필요량의 2.6%밖에 확보가 되지 않아 부품 수급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실에 따르면 홍 의원이 국토교통부를 조사한 결과 BMW사는 12일 기준 총 1860대의 EGR모듈(EGR쿨러+밸브)을 교체했고, 13일 기준 2745개(2.6%)의 리콜 재고부품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전체 리콜대상 차량은 10만 6317대다. 지난 12일 현재까지 부품이 교체된 차량은 1860대로 아직도 10만 4457대의 차량이 부품 교체를 앞두고 있다.  

자동차 업계에선 BMW가 부품을 제 때 수급하는데 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 서비스센터에 리콜을 문의한 일부 차주들은 “내년에야 리콜 예약이 가능하다”는 안내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BMW 부품 수급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추론할 수 있다. 

하지만 BMW는 올해 안에 모든 부품을 교체하겠다는 입장이다.    

홍철호 의원은 “부품 수급이 계속 지연돼 리콜 일정이 연쇄적으로 밀린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차주들이 떠안을 수밖에 없다"며 "국토교통부는 리콜 일정 지연시 BMW사가 차주들에게 신속한 피해보상을 이행할 수 있도록 관련 지침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Queen 김준성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