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황신혜, 딸과 함께한 첫 한강 나들이에 물개박수 연발
황신혜, 딸과 함께한 첫 한강 나들이에 물개박수 연발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08.22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KBS2 ‘엄마아빠는 외계인’ 캡쳐
사진제공 = KBS2 ‘엄마아빠는 외계인’ 캡쳐

뱀파이어맘 황신혜가 딸과 함께한 첫 한강 나들이에 열광했다.

KBS 2TV 신개념 가족 관찰 예능 <엄마아빠는 외계인>(연출 박지아 박영미 / 제작 ㈜스튜디오테이크원)에서는 딸과 함께한 첫 한강 나들이에 들뜬 황신혜의 감탄 연발 하루를 공개했다.

50대 엄마 황신혜의 추억 속 한강 이미지는 “그렇게 위험한 데를 왜 가?”라며 말리고 싶은 곳이었지만, 딸 이진이의 강력 추천으로 함께 방문하게 된 한강공원은 첫 시작부터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잘 가꿔진 공원의 모습과 운동이나 여가를 즐기는 인파들을 본 황신혜는 연신 고개를 두리번거리며 신기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진이는 황신혜에게 한강공원의 필수코스인 ‘한강라면’을 소개했다. 기계식 봉지라면 기계를 처음 본 황신혜는 “오 마이 갓”, “이제 서야 이걸 알다니”, “나 앞으로 자주 올 거 같아”등 감탄사를 연발했다. 호불호 강한 엄마인지라 기호에 맞을지 걱정했던 이진이는 엄마의 격한 반응을 본 후 “엄마랑 너무 공유하고 싶었던 한강 라면이야”라며 만족스러워했다.

내친김에 ‘한강라면’에 이어 ‘치맥’까지 섭렵하기에 이른 황신혜는 이진이에게 평소 궁금했던 ‘썸과 사귐’의 차이에 대한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이진이는 조목조목 썸과 사귐의 차이에 대한 설명했지만 “난 그걸로 이해가 안간다”며 어쩔 수 없는 50대 마인드임을 인정했던 황신혜는 역질문 공세가 이어지자 곧바로 수긍하는 모습을 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