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9명 사망’ 남동공단 세일전자 화재 합동감식 실시
‘9명 사망’ 남동공단 세일전자 화재 합동감식 실시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8.22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9명 사망, 총 15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인천 세일전자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한 합동 감식이 22일 실시됐다.

소방과 경찰, 국과수,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이날 오전 10시 인천시 논현동에서 불이 난 세일전자 공장에서 합동감식을 벌였다.

감식반은 발화가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4층 식당 천장 등을 비롯해 내부에 설치된 CCTV 분석을 통해 정밀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 최초 목격자 등의 진술도 참고해 감식을 벌였다.

당시 최초 목격자는 "식당 입구 쪽 천장 부근에서 불길이 치솟았다"며 "불똥이 천장 아래 쌓여 박스에 떨어지면서 불길이 확산됐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수사본부를 구성해 화재원인과 피해규모가 커진 경위 등을 중점적으로 수사할 방침이다.

수사본부는 박명춘 인천경찰청 2부장이 본부장, 이창수 인천경찰청 형사과장이 부본부장을 맡는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 논현경찰서, 과학수사요원 등 총 47명(인천경찰청 29명, 경찰서 18명)이 배치돼 수사를 진행한다.

경찰은 합동감식이 끝나는 대로 사측 관계자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세일전자 화재는 21일 오후 3시43분께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공장 4층에서 발생해 9명이 숨지고 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또 이 과정에서 소방대원 1명이 진화작업을 벌이던 중 연기를 흡입해 병원 치료를 받았다.

 

[QUEEN 김준성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