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고성군, 태풍 ‘솔릭’ 대비 비상체제돌입
고성군, 태풍 ‘솔릭’ 대비 비상체제돌입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8.08.22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성군은 제19호 태풍 ‘솔릭’의 북상에 따른 피해 최소화를 위해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군은 22일, 이향래 부군수 주재로 상황판단회의를 열고 기상상황 및 관련 부서장의 태풍 대비 부서별 추진사항을 보고받고 선제적 대응을 위해 비상근무체제를 상향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22일 오후 6시부터 태풍 근무체제를 관심(사전대비) 단계에서 주의(비상1)단계로 상향해 24시간 상황근무체계를 운영하기로 했다.

앞서 이향래 부군수는 태풍피해에 대비해 21일 동산3지구 급경사지 위험지역 및 피항시설인 동문항을, 22일은 포교 자연재해 위험지역 및 수남빗물펌프장을 찾아 현장을 점검했다.

군은 제19호 태풍 ‘솔릭’ 북상에 대비해 수방장비·자재를 확보 및 배수펌프장 작동상태를 점검하고 인명피해우려지역 등 재해위험지역에 실과장이 직접 각 읍면 현장을 방문해 예찰·점검을 하고 있다.

또한, 강풍·풍랑 취약시설물을 집중점검을 위해 비닐하우스, 선박, 어항 등 농립·수산시설물 피해예방 점검단을 편성해 운영하는 등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이번 태풍은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동반할 것으로 예상돼 취약지역 시설물 집중관리 및 사전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자연재해로 인한 군민의 인명,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Queen 김도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