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aT, 태풍피해 예상 수출 배 생산현장 점검 나서
aT, 태풍피해 예상 수출 배 생산현장 점검 나서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8.08.22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진석 aT 식품수출이사, 나주배 수출농가 등 방문해 철저 대비 당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 백진석 식품수출이사는 8월 21일(화) 출하시기가 도래한 나주배원예농협(조합장 배민호) 선과장과 생산농가를 방문해 수출용 신선배의 작황을 점검하고 관계자 의견을 청취했다.

올해는 지속적인 이상기온에 따른 피해가 커 과수 농가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4월 배꽃 개화기의 갑작스런 저온현상으로 착과율이 떨어진 데 이어, 여름철 유례없는 폭염이 뒤따르며 올해 국내 배 주산지인 나주 일대의 배 생산량은 많게는 30% 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측된다.

여기에 배 농가 대부분이 제19호 태풍 ‘솔릭’의 위험반경에 예상됨에 따라 농가 및 관계자들의 우려가 더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백진석 aT 식품수출이사는 나주배원협 수출선과장을 방문해 출하가 시작된 배 작황을 살피고 주요 수출농가에 태풍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으며, 배민호 나주배원협 조합장과의 면담을 통해 수출관련 의견을 청취했다.

백 이사는 “미국과 대만, 베트남 등에서 우수한 맛과 품질로 인정받는 우리 배의 선전을 위해 최선의 지원을 다할 것”이라며, “자식처럼 키운 한 해 농사의 결실을 맺는 중요한 시기에 찾아온 태풍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철저히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Queen 김도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