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주시, 태풍 대비 인명·재산 피해 최소화에 만전
상주시, 태풍 대비 인명·재산 피해 최소화에 만전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8.08.22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9호 태풍 ‘솔릭’ 대비 긴급 점검회의 열어

상주시는 북상 중인 제19호 태풍 ‘솔릭’이 23일 새벽부터 경북 지역(상주시 포함)에 영향이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22일 오전 10시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긴급 점검회의를 열었다.

황천모 시장 주재로 진행된 열린 점검회의에서는 협업부서 13개 부서장, 상주경찰서, 상주소방서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기상 상황 및 전망 보고, 각 협업부서별 태풍대비 조치사항 점검 순으로 진행되었다.

황 시장은 태풍 대응 상황을 보고받은 뒤 피해 예방을 위한 현장 점검을 강조했다. 철저한 예방 조치로 인명피해 및 재산피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황 시장은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산사태 위험지역, 배수펌프장, 재해 위험지구, 저지대 등 취약 지역에 대한 철저한 상황 관리와 대비 태세를 유지할 것”을 거듭 강조했다.

[Queen 김도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