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평창군, 태풍 ‘솔릭’ 북상에 따른 긴급 대책회의 개최
평창군, 태풍 ‘솔릭’ 북상에 따른 긴급 대책회의 개최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8.08.22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에는 태풍대비 상황판단회의로 재난안전 대책본부 가동 계획 수립

평창군은 제19호 태풍 ‘솔릭(SOULIK)’북상에 따라 22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부군수 주재로 태풍대비 긴급회의를 개최해 태풍 대응태세에 돌입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태풍대비 비상단계별 상황근무체계, 협업반별 주요임무사항, 부서별 대처사항에 대하여 전달하고, 여러 대응 방안을 논의하였다.

김창규 부군수는 회의에서 기상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산사태우려지역, 인명피해우려지역 등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사전예찰을 강화할 것과 재난 발생 시 각 부서에서 신속하게 상황에 대처할 것을 지시했다.
 
특히 과수 낙과 등 농작물 피해가 우려되므로 비닐하우스 지주대 고정, 방풍막 설치 등 농림시설 피해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강풍을 대비해 간판, 가로등, 전신주 등 옥외시설물 점검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재해취약계층에 대해서는 방문 점검과 안부전화를 통해 주민의 안전을 챙기며 현장활동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주문했다.

평창군은 5급 이상 간부공무원들은 전원 휴가복귀 및 출장자제 등 정위치 근무를 실시하고, 읍면지역담당관은 담당읍면에서 피해우려 지역과 시설물에 대한 예찰 점검에 즉시 들어갔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19호 태풍 ‘솔릭’ 북상으로 23일부터 전국에 태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고, 최대순간 풍속 20~30m/s 내외, 일부해안과 산지에는 40m/s 이상의 매우강한 바람이 불겠으며, 특히 강원도 지역에는 23일 오전부터 24일밤까지 최고 150mm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하고 있다.

이에 따라 평창군은 지난 20일 태풍대비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고, 평창군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계획을 세웠으며, 취약 시설 및 지역에 대한 사전 피해저감 조치 및 공무원 비상근무 체제 유지를 전 부서에 시달했다.

한왕기 군수는 “군민들도 재해예방과 대처를 위한 최소한의 지식을 갖출 필요가 있으니, 기상상황을 예의주시하고 태풍대비 국민행동요령을 숙지해주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Queen 김도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