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태풍 '솔릭' 제주도·남해 직간접적 영향 시작, 수도권 24일 새벽 상륙
태풍 '솔릭' 제주도·남해 직간접적 영향 시작, 수도권 24일 새벽 상륙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8.22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지궤도 복합위성 천리안에서 적외채널 IR1로 관측한 한반도 인근 모습 (기상청 제공)
정지궤도 복합위성 천리안에서 적외채널 IR1로 관측한 한반도 인근 모습 (기상청 제공)

6년 만의 한반도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예보된 제 19호 태풍 솔릭이 22일 오후 4시 현재 제주 서귀포시 남남동쪽 약 220㎞ 부근까지 올라와 제주도와 남해 먼바다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 태풍 솔릭은 점점 북상하여 24일 새벽 수도권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이날 오후 3시 기준으로 서귀포시 서남서쪽 약 24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0㎞ 속도로 서북서진하며 제주 서쪽바다를 향해 올라오고 있다. 

이 속도라면 오후 4시를 전후해 제주 남단 220㎞ 인근까지 북상한 것으로 추정된다. 솔릭은 강도를 여전히 '강'으로 유지한 가운데 최대풍속이 초속 43m(시속 155㎞)인 중형 태풍으로 유지되고 있다.

기상청은 솔릭이 23일 오후 3시 목포 서쪽 약 70㎞ 해상까지 북진해 24일 오전 3시에는 서울 남쪽 약 30㎞ 부근까지 접근한 뒤 24일 낮 12시를 전후로 북한으로 넘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솔릭은 25일 오후 3시 내륙에서 에너지를 소모함에 따라 세력이 약화돼 소멸단계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당초 솔릭이 태안반도와 충남 보령시 인근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측했으나, 경기도 남부지역을 포함하는 경기만 인근에서 육지로 발을 내디딜 확률도 높다고 강조했다.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중인 22일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해안에 높은 파도가 몰아 치고 있다.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중인 22일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해안에 높은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한편 오후 4시 기준, 제주지역 순간 최대풍속은 시속 59.4㎞(공식측정지점)로 기록됐다.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에 설치된 관측장비에서도 시속 58.68㎞가 관측돼 뒤를 이었다.

비공식 기록인 AWS(자동기상관측장비)에서도 마라도 63㎞/h가 관측돼 태풍이 근접해오고 있음을 시사했다.

기상청은 "태풍이 가까워지며 순간 최대풍속 일 최곳값은 변동할 수 있다"고 말했다.


[Queen 김준성기자] 사진 기상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