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솔릭 관통' 2천개교 '휴업·단축수업'…내일 서울 유·초·중학교 ‘전면 휴업’
'솔릭 관통' 2천개교 '휴업·단축수업'…내일 서울 유·초·중학교 ‘전면 휴업’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8.23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19호 태풍 '솔릭'이 북상중인 23일 오전 전남 목포시 상동 신흥초등학교에 태풍으로 인한 휴업안내문이 붙어져 있다.
제 19호 태풍 '솔릭'이 북상중인 23일 오전 전남 목포시 상동 신흥초등학교에 태풍으로 인한 휴업안내문이 붙어져 있다.

 

제19호 태풍 '솔릭'이 우리나라를 관통함에 따라 23일 전국 2000개 유·초·중·고등학교가 휴업 또는 단축수업에 들어갔다. 태풍의 영향이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되는 24일에는 서울 유·초·중학교가 전면 휴업한다.

교육부는 23일 태풍 솔릭 관련 전국 유·초·중·고의 학사운영 조정 현황 집계결과(22일 오후 9시 기준), 1493개교가 휴업하고 599개교가 단축수업을 실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휴업학교는 전남이 가장 많다. 관내 모든 유·초·중·고(1378개교)가 휴업했고  전북 62곳, 경남 27곳, 제주 9곳도 휴업했다. 충북에서는 이날 현재까지 개학한 모든 유·초·중·고(599교)에서 단축수업시간을 하기로 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해당 현황은 전날 오후 9시 기준이어서 태풍 진행상황에 따라 휴업하거나 단축수업을 하는 학교는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태풍 솔릭의 한반도 상륙 임박에 따라 교육당국도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오전 교육부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구성하고 회의를 열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교육부 내 재난대응본부다.

김 부총리는 회의에서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전국 학교의 등교시간 조정 및 휴업조치 상황을 점검하고 피해에 따른 신속한 조치방안을 사전에 강구하길 바란다"며 "또 태풍 상황 종료 때까지 시도교육청과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비상체제를 유지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도 태풍 솔릭 대책마련에 나섰다. 시교육청은 이날 오전 부교육감 주재 '태풍 관련 재난안전 긴급점검 대책회의'를 열고 24일 서울 유·초·중학교는 휴업명령, 고등학교는 휴업권고를 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관내 국립학교(초등학교 2곳, 중학교 2곳, 특수학교 3곳)를 제외한 모든 유치원(889곳), 초등학교(601곳), 중학교(383곳), 특수학교(27곳)가 휴업한다. 국립학교 휴업여부는 교육부가 결정한다.

서울 관내 고등학교 317곳(국립 3곳)은 휴업권고에 따라 학교장이 휴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경기와 인천은 이날 오후까지 관내 학교의 24일 휴업여부를 확정하기로 했다.

앞서 교육부는 전국 17개 시·도교육청과 각급 학교에 공문을 보내 태풍 피해예방 활동을 철저히 할 것을 요청했다. 또 태풍 피해가 예상되는 학교는 등·하교시간과 휴업을 적극 검토하도록 주문한 바 있다.

태풍 솔릭은 이날 오전 6시 기준, 제주 서귀포 남서쪽 약 90㎞ 해상에서 시속 16㎞로 북북서진하는 중이다. 24일 오전 6시 기준 서울 남남동쪽 약 70㎞ 부근 육상을 지나칠 전망이다. 따라서 이 무렵 수도권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