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사립학교, 262개교 305명 ‘이사장 친인척’ 무분별하게 채용
사립학교, 262개교 305명 ‘이사장 친인척’ 무분별하게 채용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8.24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전국 262개 사립학교가 학교 운영의 자율성을 방패 삼아 학교법인 이사장과 친·인척 관계인 직원 305명을 무분별하게 채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에서 받은 '2018년 사립학교 친인척 직원 채용 현황' 자료에서 이같이 밝혀졌다.

이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학교법인 이사장과 6촌 이내의 친인척 관계에 있는 직원(교원 제외)이 1명 이상 재직 중인 사립학교는 전국에 262개이며 이사장과 친인척 관계에 있는 직원 수는 총 305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가장 많았다. 36개 학교에 44명의 이사장 친·인척이 채용됐다. 이어 전북(30개교, 41명) 경북(34개교, 38명) 부산(32개교, 37명) 서울(23개교, 31명) 경남(22개교, 24명) 대구(20개교, 20명) 순이다.

법인별로는 경기의 은혜학원·진선학원, 전북의 로뎀나무학원·춘봉학원, 부산의 동래학원, 경남의 경일학원, 충남의 흥림학원이 각각 4명씩의 이사장 친·인척을 채용했다. 경기의 진성학원, 서울의 송산학원 등 5곳은 3명을 고용했다. 그 외 225개 법인은 1~2명을 채용했다.

이사장과의 관계를 보면 조카 등 3촌 지간 친·인척이 104명(34%)으로 가장 많았다. 자녀 또는 자녀의 배우자 등 1촌 관계도 97명(32%)으로 조사됐다. 이어 4촌 이상은 52명(17%), 형제·손자 등 2촌이 45명(15%), 남편 또는 아내 등 배우자는 7명(2%)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사립학교가 학교 운영의 자율성을 방패 삼아 친인척을 무분별하게 채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국가의 예산 지원을 통해 사립학교 직원의 임금과 사학연금이 지급되는 만큼 정부와 교육청이 사학의 인사권을 보다 공정하고 투명하게 관리·감독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