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우리나라 최초 여성인권 선언문 ‘여권통문(女權通文)’ 발표 120주년 기념 특별기획전
우리나라 최초 여성인권 선언문 ‘여권통문(女權通文)’ 발표 120주년 기념 특별기획전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08.24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가족부 산하 국립여성사전시관은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인권선언문 ‘여권통문(女權通文)’ 발표 120주년을 기념해,  2018 특별기획전 연계 심포지엄을 8월 24일 금요일 오전 9시 30분 서울역사박물관 야주개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시대를 앞선 여성들의 외침: 여권통문과 세계의 여성인권선언’이란 주제의 이번 심포지엄에서 다수의 역사학자들이 발제자로 나서 여권통문의 역사적 의미를 살펴보고, 세계 근대사 속의 여성인권운동과 함께 비교분석한다.

‘여권통문(女權通文)’은 1898년 9월 1일 서울 북촌에서 이소사, 김소사 이름으로 발표된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인권선언으로, 여성의 근대적 권리인 교육권, 직업권, 참정권을 주장했다.

여권통문은 선언에 그친 게 아니라 이후 국내 최초의 여성단체인 찬양회와 한국여성에 의한 최초의 여학교 순성여학교 설립으로 이어졌다는 점에서 그 실천력이 높이 평가되고 있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여권통문’선언은 19세기 말 우리사회 여성들이 전통적 여성관에서 벗어나 여성의 근대적 권리를 주체적으로 자각하기 시작했음을 보여준다. 이 같은 자각과 행동이 세계적인 여성운동의 흐름 속에 함께 자리하고 있었다는 데 주목해야 한다”라고 평가했다.

또한, “이번에 준비한 국립여성사전시관의 특별기획전과 연계 심포지엄을 계기로 오랫동안 제대로 역사적 의의를 평가받지 못한 ‘여권통문’을 새롭게 조명하고, 우리의 자생적인 여성운동 전통을 복원하고 널리 알려 나가고자 한다. 이는 우리의 성평등 문화 확산에도 큰 동력이 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