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 아파트값 “모든 지역 올랐다”··· 26주만에 최대 상승
서울 아파트값 “모든 지역 올랐다”··· 26주만에 최대 상승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8.24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의 연이은 개발계획 발표로 상승 기대감이 커지는 가운데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이 26주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4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지난 주(0.15%)에 비해 2배 이상 커진 0.34%를 기록했다. 지난 2월말 0.40% 오른 이후 26주 만에 최고치다.

서울지역 전반적으로 상승 기대감이 퍼져 서울 25개구 모두 상승했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용산, 여의도 개발에 더해 강북권 개발계획까지 겹쳐져 기대감이 배가됐다"며 "양도세 중과 등으로 매물은 줄었는데 대기수요는 꾸준해 매물이 나오면 오른 호가에 거래가 이어져 상승폭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신도시도 0.18% 올라 큰 폭으로 상승했다. 분당이 재건축 이슈로 인해 크게 오른 탓이다. 경기·인천지역도 0.08% 상승했다.

구체적으로 서울은 △양천(0.65%) △강서(0.63%) △강동 (0.57%) △도봉(0.56%) △금천(0.53%) △서대문(0.52%) △노원(0.47%) △용산(0.44%) 순으로 올랐다.

양천은 인근 여의도 개발 기대감이 크고 가을이사철 수요가 늘면서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강서도 이사철을 앞두고 실수요에게 인기가 꾸준한 단지들이 올랐다.

신도시는 △분당(0.59%) △평촌(0.18%) △판교(0.08%) △광교(0.05%) △일산(0.02%)이 올랐고 다른 지역은 보합세를 보였다.

분당은 성남시에서 정비계획 설문을 실시하면서 재건축 기대감이 높아져 크게 상승했다. 서현동, 야탑동, 정자동에 위치한 주요 단지들이 면적에 따라 500만원에서 최대 5000만원까지 올랐다.

경기·인천은 △과천(0.84%) △광명(0.64%) △의왕(0.26%) △안양(0.16%) △성남(0.12%) △용인(0.12%) 등이 올랐다.   과천은 서울지역 상승세의 영향을 받아 강세를 보였다. 광명은 최근 분양열기에 기존 아파트가 저평가돼있다는 인식이 퍼지면서 호가가 오르고 있다. 반면 입주물량이 많은 △안성(-0.98%) △안산(-0.13%) △양주(-0.06%) 지역은 약세를 보였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