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4차 방북' 폼페이오, 비핵화 협상 돌파구 찾으러 내주 방북
'4차 방북' 폼페이오, 비핵화 협상 돌파구 찾으러 내주 방북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8.24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티븐 비건 신임 대북특별대표가 23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지명을 받은 뒤 인사말을 하고 있다. 비건 대북특별대표는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27일 방북할 것으로 알려졌다.
스티븐 비건 신임 대북특별대표가 23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지명을 받은 뒤 인사말을 하고 있다. 비건 대북특별대표는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27일 방북할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다음 주 4차 방북을 통해 장기화되고 있는 비핵화 북미협상의 돌파구를 찾는다.

이번에는 조셉 윤 전 대북정책특별대표 사임 후 오랫동안 공석이던 후임자와 함께 방북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23일(현지시간) 스티브 비건 포드자동차 국제담당 부사장을 대북정책특별대표로 임명했다며 "그와 나는 외교적 진전을 위해 다음 주 북한을 방문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구체적 방북 날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으나, 오는 27일 북한 방문이 유력하게 점쳐진다. 

그동안 꾸준히 제기되던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이 확정됨에 따라 지난 7월 북미 고위급 협의 이후 별다른 진전을 보이지 않던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향후 북미 협상을 담당하게 될 특별대표를 임명한 것 역시 긍정적 신호로 읽힌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달 북한을 방문했지만 미국 내에서 '빈손 방북'이라는 비판을 받았었다. 

이 때문에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이 확정됐다는 것은 북미 간 여러 채널을 통한 협상에서 어느정도 접점을 찾았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가능케한다. 

그동안 북미는 비핵화를 위한 핵신고 증과 체제보장의 입구인 종전선언을 두고 큰 입장차를 보여왔다. 미국 내에서는 북한에 취할 수 있는 카드가 제한적인 상황에서 종전선언에 대한 비판이 커졌던 것도 사실이다.

북한 역시 신고나 검증에 초점이 맞춰진 미국의 비핵화 로드맵에 강한 반발을 표시했다. 그러나 미국이 추가 제재 압박을 하고 있고 경제 돌파구 마련을 위해서라도 미국과의 합의가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북한이 핵 무기 및 핵시설 리스트를 제출하고 종전선언에 합의하는 '빅딜' 가능성도 제기한다.  방대한 양임을 감안, 북한이 부분적으로 핵 리스트를 만들어 제출하고 큰 틀에서 합의하는 방안도 떠오른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번 방북에서 미국 측이 원하는 성과를 도출해낸다면 정치적 위기에 몰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도 호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것도 북미 간 빅딜 가능성을 높인다. 

이는 곧바로 내달 중순 열릴 예정인 3차 남북정상회담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김준형 한동대 국제지역학 교수는 24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언급했고 지난 북미 고위급 협상에서 상황이 교착됐으니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을 통해 이를 풀고자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폼페이오 방북 성과를 미리 예단하기는 힘들다는 분석도 나온다. 폼페이오 장관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계획이 없다고 밝힌 것 역시 여전히 북미 간 부정적 신호가 있다는 뜻으로 읽힌다. 

실제 폼페이오 장관의 '빈손 방북' 논란이 있었던 3차 방북에서도 김 위원장과 폼페이오 장관 간 만남은 성사되지 않았었다. 

김준형 교수는 "종전선언과 핵 리스트를 맞교환 하는 것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이지만 이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내에서 위기에 몰리고 있고 종전선언에 대해 북한이 줘야 할 카드가 더 크다"고 설명했다.


[Queen 김준성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