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제주 파도 실종 여성 4일째 수색 중, 비바람 차츰 잦아져 수색 강화
제주 파도 실종 여성 4일째 수색 중, 비바람 차츰 잦아져 수색 강화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8.24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중인 22일 제주 서귀포시 소정방폭포에서 해경이 박모씨(23·여·서울)를 찾기 위해 수색을 하고 있다. 해경에 따르면 박씨는 이날 오후 7시19분쯤 이모씨(31·제주)와 사진을 찍기 위해 서귀포시 토평동 소정방폭포를 찾았다가 파도에 휩쓸렸다.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중인 22일 제주 서귀포시 소정방폭포에서 해경이 박모씨(23·여·서울)를 찾기 위해 수색을 하고 있다. 해경에 따르면 박씨는 이날 오후 7시19분쯤 이모씨(31·제주)와 사진을 찍기 위해 서귀포시 토평동 소정방폭포를 찾았다가 파도에 휩쓸렸다.


제주 서귀포 해상에서 태풍 솔릭으로 인해 높아진 파도에 휩쓸린 20대 여성이 실종되어 수색한 지 사흘째가 됐지만 여전히 행방이 묘연하다.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2일 오후 7시19분쯤 박모씨(23·여·서울)와 이모씨(31·제주)가 사진을 찍기 위해 서귀포시 토평동 소정방폭포를 찾았다가 파도에 휩쓸렸다.

이씨는 난간을 잡고 자력으로 탈출해 경찰에 신고한 뒤 병원으로 이송됐다.

하지만 박씨는 빠져 나오지 못했다.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파고가 높아 수색에 어려움을 겪은 해경은 서귀포시청 직원 등 60여명을 동원해 해안가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박씨를 찾지 못했다.

비바람이 차츰 잦아들면서 24일 오후부터는 구조정을 띄워 수색을 벌이고 있다.

이날 수색에는 해경 17명, 해양경비단 10명, 시청·동사무소 직원 36명, 주민 10명 등 70여명이 동원됐다.

해경은 이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Queen 김준성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