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바둑 신예군단, 무공산배 신예대항전 준우승
한국바둑 신예군단, 무공산배 신예대항전 준우승
  • 류정현 기자
  • 승인 2018.08.27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공산배 신예대항전 전경. 사진 | 한국기원
무공산배 신예대항전 전경. 사진 | 한국기원

 

한국바둑의 신예 군단이 무공산배 신예대항전에서 중국의 신예 군단(구쯔하오 9단, 쉬자양 7단, 양카이원 6단, 투샤오위 3단, 왕쯔선 초단)에게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신진서ㆍ변상일 9단, 김명훈 6단, 송지훈 4단, 이도현 초단이 한팀을 이룬 한국의신예군단은 23일 중국 장시성 핑샹시 무공산 온천 호텔에서 열린 2018 무공산배 장시ㆍ서울 신예바둑대항전 1차전에서 신진서 9단이 투샤오위 3단에게, 김명훈 6단이 양카이원 6단에게, 이도현 초단이 왕쯔선 초단에게 승리하며 중국을 3-2로 꺾고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25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2차전에서도 주장전에서 신진서 9단이 삼성화재배 타이틀 보유자인 구쯔하오 9단 243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우승에 한 발짝 다가섰다. 하지만 1차전에서 쉬자양 7단에게 패했던 변상일 9단이 설욕에 실패했고, 김명훈 6단이 1차전에 이어 2차전에서 만난 양카이원 6단에게, 송지훈 4단이 투샤오위 3단에게, 이도현 초단이 양쯔선 초단에게 패하며 1-4로 2차전을 중국에 넘겨줬다. 한국과 중국은 1차전과 2차전을 각각 나눠가졌지만 개인승수에서 중국이 6승 4패로 앞서 우승컵을 가져갔다.

한'중 단체전으로 열린 이번 대회는 1997년 이후 출생 남자기사 4명과 2000년 이후 출생 여자기사 1명으로 팀을 이뤄 2차전에 걸쳐 우승팀을 가려냈다. 순위는 팀승수를 우선으로 동률 시 개인승수→2차전 주장승 순으로 순위를 결정했다. 한국은 신진서ㆍ변상일 9단이 랭킹 시드를, 송지훈 4단이 국가대표 시드를 받았고 김명훈 6단과 이도현 초단은 각각 남녀 선발전을 통해 대표팀에 합류했다.

중국위기협회, 강서성체육국, 핑샹시인민정부가 공동 주최하고 핑샹시무공산풍경구, 장시성바둑협회, 핑샹시체육국이 주관한 2018 무공산배 장시ㆍ서울 신예바둑대항전의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 30분 1분 초읽기 5회가 주어졌다. 우승상금은 30만위안 (한화 약 5000만원)이며 준우승상금은 15만위안(한화 약 2500만원)이다. [Queen 류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