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靑 “미, 연합훈련을 더 중단할 계획이 없다”에 “논의한 바 없어”
靑 “미, 연합훈련을 더 중단할 계획이 없다”에 “논의한 바 없어”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8.29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는 29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한미 연합훈련을 더 중단할 계획이 없다고 밝힌 것에 대해 한미 간 연합훈련 재개 문제를 논의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9일 "현재까지 한미 간 연합훈련 재개 문제를 논의한 적이 없으며, 북한의 비핵화 진전 상황을 봐가면서 협의하고 결정할 문제다"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연합훈련 재개에 대한 협의가 있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밝히고 '논의하자는 요청이 미국 측에서 온 적 있나"라는 질문에는 "그 자체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사전에 논의가 없었다면 매티스 장관의 발언을 볼 때 '한미 간 공조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비핵화 논의가 진행되는 동안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는 것은 바람직하다는 기존 입장에는 변함이 없나'라는 질문에는 "그 또한 비핵화 논의가 진전되는 것을 봐가면서 한미 간에 긴밀하게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국과 우리 정부가 9월 3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입장이 다른 것 같다는 질문에는 "그렇게 해석하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북미 사이가 교착된 상황에서 이 문제를 해결하고 난관을 극복하는데 남북정상회담의 역할이 훨씬 더 커졌다고 생각한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센토사 합의에서 나왔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정착 등 2가지 목적을 실현하려는 의지는 흔들림이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 점에서 볼 때 두 정상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거는 기대가 더 높아지면 높아졌지, 다른 방향으로 가지는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북미 사이의 교착상태가 장기화할 것으로 보는지에 대해서는 "현재의 상황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고, 관련 국가들끼리 정보를 공유하면서 이 문제 해결을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9월 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물리적인 시간이 얼마나 필요한지에 대해서는 "시간은 주어진 여건에 맞춰서 얼마든지 해낼 수 있다"고 밝혔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