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야 4당 ‘최저임금’ 제도 개선 요구···“감당할 수 없는 최저임금은 재앙”
야 4당 ‘최저임금’ 제도 개선 요구···“감당할 수 없는 최저임금은 재앙”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8.29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소상공인 생존권 운동연대 주최 ‘최저임금 제도개선 촉구 국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최저임금 인상 철회를 주장하며 손피켓을 들고 있다.
2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소상공인 생존권 운동연대 주최 ‘최저임금 제도개선 촉구 국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최저임금 인상 철회를 주장하며 손피켓을 들고 있다.

 

29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소상공인연합회 주최 '최저임금 제도개선 촉구 국민대회'에 참석한 야4당은 정부가 최저임금 제도 개선 및 소상공인·자영업자 생존권 보장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이 정부가 포용적성장, 사람중심경제를 한다고 했다"면서 "그런데 왜 (자영업자·소상공인) 여러분들은 포용하지 않고 왜 여러분을 위한 경제는 하지 않는지,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여러분도) 사람이라고, 국민이라고 외쳐라"며 "오늘 한국당 국회의원이 50여명이 와서 여러분과 함께 한다. 여러분의 서러움과 어려움, 슬픔이 여러분 함성에 묻혀서 청와대에 전달될 때까지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도 "문재인 정부는 600만 소상공인의 절규를 거부하고 최저임금 재심의 요구도 거부한 채 내년도 최저임금을 확정했다"며 "최저임금을 결정하는 것은 정부일지 모르지만 지급하는 것은 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다. 이렇게 감당할 수 없는 최저임금은 재앙"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슬로건에 빗대 "문재인 정부에서 기회는 불평등하다. 과정은 불공정하다. 결과는 결코 정의롭지 못하다"고 꼬집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근본적으로 삶을 개선하고 주권자인 여러분이 진정 나라를 대표하기 위한 2가지 처방이 필요하다"며 100년 동안 영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 '백년가게 특별법'과 국민주권주의 실현을 위한 '선거제 개혁' 추진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특히 선거제 등 정치개혁 관련 "600만 소상공인·자영업자는 대한민국의 15%다. 여러분들 45명을 국회로 보내는 것이 해법이고 선거제의 본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날 참석하지 않은 여당을 겨냥 "여당에 경고한다. 현장에 답이 있다. 나와서 경청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혁재 정의당 공정경제민생본부 집행위원장은 '적정이윤보장제' 등을 대안으로 제시하며 "평등한 시장구조를 만들어야 중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마음 놓고 영업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