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US오픈 1회전 승리한 정현 "16강 가즈아~"
US오픈 1회전 승리한 정현 "16강 가즈아~"
  • 류정현 기자
  • 승인 2018.08.30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현  사진제공 | 라코스테
정현. 사진제공 | 라코스테

 

"16강 간다~"

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23위·한국체대)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300만 달러·약 590억원) 1회전을 통과하고 호주오픈 4강 신화 재현을 향한 힘찬 첫 걸음을 내디뎠다.

정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남자단식 1회전에서 리카르다스 베란키스(104위·리투아니아)에 세트 스코어 2-1(4-6 7-6<8-6> 6-0)으로 앞선 가운데 4세트에 기권승을 거뒀다.

1세트를 내준 정현은 2세트에서도 강력한 서브와 리턴을 앞세운 베란키스에게 고전하며 2-5까지 끌려갔다. 하지만 정현은 포기하지 않고 게임을 내줄 위기의 순간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키며 탈출했다. 3-5에서 베란키스의 서브 실수를 틈타 브레이크에 성공한 뒤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켜 5-5로 균형을 맞춘 뒤 타이브레이크에서 공방을 거듭한 끝에 8-6으로 2세트를 잡았다. 3세트는 정현의 일방적인 경기였다. 날카로운 서브와 강력한 리턴으로 압박하자 1세트와 2세트에 모든 힘을 쏟은 베란키스는 무너지기 시작했다.  결국 정현은 3세트를 6-0으로 완벽하게 틀어막으며 역전에 성공했다. 베란키스는 4세트에서 어깨통증을 이유로 기권을 선언했다.

경기 후 정현은 "경기 초반 베란키스의 리턴이 워낙 좋아 그의 리듬에 끌려갔다. 하지만 그랜드슬램은 5세트 경기이고 먼저 두 세트를 내주더라도 끝난 것이 아니라 기회를 노리고 있었다. 두세 달 동안 부상으로 코트에 나서지 못해 경기를 뛰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다. 코트에 서는 것 자체가 기뻤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2회전 진출을 확정한 정현은 이형택(은퇴)이 2000년과 2007년 달성한 US오픈 남자단식 16강에 도전한다. 정현의 US오픈 최고성적은 2015년과 지난해 2회전 진출이다. 정현의 2회전에서 상대는 미카일 쿠쿠슈킨(84위·카자흐스탄)이다. 2015년 US오픈 복식에서 함께 호흡을 했던 사이여서 서로의 장단점을 잘 아는 사이지만 맞대결은 처음이다. [Queen 류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