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아시안게임] 벼랑 끝 한국야구 "더는 물러설 곳이 없다"
[아시안게임] 벼랑 끝 한국야구 "더는 물러설 곳이 없다"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8.08.30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대한민국과 인도네시아의 경기 5회말 대한민국이 15대0 콜드게임으로 승리 후 선동열 감독과 선수들이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지난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대한민국과 인도네시아의 경기 5회말 대한민국이 15대0 콜드게임으로 승리 후 선동열 감독과 선수들이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예선전에서 대만에 불의의 일격을 당한 한국 야구가 숙적 일본을 만나 한판 승부를 벌인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일본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슈퍼라운드 1차전을 치른다.

조별예선에서 대만에 1-2로 져 조 2위가 되며 1패를 안고 슈퍼라운드에서 싸우는 한국은 결승 진출을 위해서는 일본에 2점차 이상 승리를 거둬야 하고, 31일 중국도 당연히 꺾어야 한다.  한국은 1패라도 당하면 곧 탈락으로 이어진다.

일본은 조별예선 3경기에서 파키스탄, 중국, 태국에 모두 콜드게임 승을 거뒀다. 파키스탄전만 6이닝까지 갔고, 나머지 2경기는 모두 5회 콜드게임이었다. 짧게 경기를 하고도 3경기에서 56점이나 뽑았고, 실점은 단 2점에 불과해 한국보다 탄탄한 경기력을 과시했다.

반면 한국은 필요할 때 득점하지 못하며 대만전에서 1-2로 패했다. 그리고 3번째 경기인 홍콩전에서도 9회초 10득점하기 전까지 타선이 터지지 않으며 약체 홍콩과 9이닝 경기를 하는 졸전을 펼쳤다.

명예회복과 결승 진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해서는 여유 있는 승리가 필요하다. 무엇보다 3경기에서 활화산 같은 타격을 선보인 일본의 방망이를 잡아야 한다.

선발로는 최원태(21.넥센 히어로즈)나 양현종(30.KIA 타이거즈)이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Queen 김원근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