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지역별 맞춤형 일자리' 박원순 "지방정부의 자율성 보장돼야"
'지역별 맞춤형 일자리' 박원순 "지방정부의 자율성 보장돼야"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8.30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3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시도지사협의회 임시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3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시도지사협의회 임시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역별 맞춤형 일자리 정책에 대해서 "실질적 지방분권과 지방정부의 자율성이 보장돼야 한다"고 30일 밝혔다.

제12대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박 시장은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민선 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현장을 잘 아는 지방정부가 지역별 맞춤형 일자리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지방정부의 자율성이 보장되고 중앙정부가 제도적 지원과 재정적 뒷받침을 아끼지 않아야 한다"고 제언했다. 

문 대통령 취임 후 처음 열린 이날 시도지사 간담회에서는 일자리 문제를 집중 논의했다. 17개 시도지사 전원이 각 시도의 일자리 여건과 계획, 제안 등을 담은 '일자리 정책 구상'에 대해 문 대통령 앞에서 직접 프레젠테이션을 했다. 예정된 시간을 훌쩍 넘기며 열띤 분위기를 이어갔다.

박 시장은 17개 시도지사 중 가장 마지막 발표를 맡아 '일자리는 생계를 넘어 모든 인간의 존엄이 걸린 문제'라는 제목으로 정책 구상을 발표했다. 박 시장은 "서울은 저성장, 지역간 불균형, 99대1의 사회 등 일자리여건이 지속적으로 악화하고 있다"며 "복지 수요는 증가하고 있으나 복지 서비스 공급 한계로 사각지대가 발생한다"고 주목했다.

박 시장은 온 마을 틈새없는 돌봄체계 구축으로 일자리 2만5000여개를 만들 수 있다는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산후도우미 5130명, 보육교사 충원 7445명, 온 마을 아이돌보미 1만명, 사회복지시설 3교대 개편 2889명 등이다.

카드수수료 0% 결제시스템, 소상공인 사회보험 가입, 서울형 유급병가 도입 등으로 자영업자의 일자리 안전망을 구축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도시재생 등 지역 균형 발전을 통한 고용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자생적 일자리 선순환 구조를 만든다는 계획도 밝혔다. 지역 문제를 직접 해결하는 청년 뉴딜일자리 확대,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한 생활상권 조성, 지역주민 중심의 경제구조 형성 등이다.

혁신성장·도시재생을 통한 미래형 일자리 창출을 위해 서울의 6대 융합신산업단지를 조성하고,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개발사업과 국제교류복합지구, 마이스(MICE)산업 육성에도 힘쓸 예정이다. 

박 시장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자체간 협조도 강조했다. 박 시장은 "이춘희 세종시장이나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발표한 '월급주는 청년 농민' 등을 분절적으로 진행할 것이 아니라 서울도 함께하면 효과가 클 것"이라며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대립적인 관계보다 서로 협력해 균형발전과 상생발전을 이뤄낼 수 있다"고 말했다.


[Queen 김준성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