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일부 소스류 제품, 나트륨 과다섭취 우려돼… 고기양념, 찌개양념 순 위험
일부 소스류 제품, 나트륨 과다섭취 우려돼… 고기양념, 찌개양념 순 위험
  • 전해영 기자
  • 승인 2018.08.30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다양한 조미료·장류 등을 원료로 하는 소스류 제품의 나트륨 과다섭취 우려가 제기돼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판매중인 소스류 32개 제품의 나트륨·당류 함량, 위생실태, 표시실태 등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나트륨은 과다 섭취할 경우 심혈관계 등의 만성질환을 유발할 수 있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나트륨의 1일 영양성분 기준치를 2,000㎎으로 정하고 있다.

그러나 소스류 32개 제품의 나트륨 함량 조사결과, 10개 제품은 1인분 당 나트륨 함량이 1일 영양성분 기준치의 50%를 초과했다.

제품군별 1인분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고기양념이 1,370㎎으로 가장 높았고, 다음은 찌개양념이 1,056㎎으로 1일 영양성분 기준치의 50%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찌개, 양념고기 섭취 빈도가 높은 국민의 식문화 특성을 감안하면 소스류를 통한 나트륨 과다 섭취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특히 한국소비자원은 영양성분 의무표시 품목의 확대를 통해 국민들의 위해우려 영양소 섭취 저감화를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한국소비자원은 관련 업체에 ▲나트륨·당류 저감화 방안 마련 및 1인분 중량 정보제공을 통한 소비자 선택정보 확대 ▲표시기준 부적합 제품의 개선을 권고했고, 관련 업체는 이를 수용해 개선하기로 했다.

또한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소스류 등 포장식품의 영양성분 표시 의무화 ▲소스류 제품의 표시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다.

[Queen 전해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