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文정부 2기' 한국당 "늦은 개각 도움 안 돼, 인식 개선이 우선"
'文정부 2기' 한국당 "늦은 개각 도움 안 돼, 인식 개선이 우선"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8.30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자유한국당은 정부가 2기 내각을 위하여 장·차관급 인사를 교체하는 등 개각을 단행한 것에 대해 "개각이 너무 늦은 데다가 모든 부분이 고장 난 정부가 몇 군데 장관 바꾼다고 제대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바꿔야 할 것은 사람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관계자들의 인식이다. 국정기조 전반을 다시 세우는 것이 먼저"라며 이렇게 밝혔다.

윤 수석대변인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송영무 국방부장관,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정현백 여성가족부장관 등을 비판하면서 "불과 1년 만에 대한민국을 혼돈의 도가니로 만든 해당 부처의 장관을 이제야 교체하는 것은 늦어도 너무 늦은 개각"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대다수 부처가 대통령의 눈치만 보며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소득주도성장을 고집하며 민생경제를 도탄에 빠뜨린 책임자들에 대한 문책이 전혀 없다는 점도 매우 유감"이라고 강조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국가 인재를 널리 구하지 못하고 전문성이 부족한 여당 국회의원을 기용한 것도 문재인 정부의 좁은 인재풀의 한계만 국민께 보였고, 차관급 인사는 대놓고 보은인사에 급급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가올 정기국회에서 책임을 져야 할 장관을 대거 교체해 국정감사와 내년도 예산심의에 차질을 초래할 것이 분명하다"며 "입법부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닐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중심의 국정운영 방식을 내각 중심으로 전환하고, 소득주도성장을 폐기하는 등 국정기조 전반을 다시 세우는 것이 먼저"라고 덧붙였다.


[Queen 김준성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