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직장인 저녁 新풍속도…‘칼퇴근’ 후 문화센터로 달려간다
직장인 저녁 新풍속도…‘칼퇴근’ 후 문화센터로 달려간다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8.31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 52시간이 시행된 지 두 달이 지난 요즘, 직장인들의 저녁 생활 패턴이 변하고 있다. 회사에서 밤늦게까지 일하고 퇴근하면서 술 한잔 하던 문화는 사라지고, '칼퇴근' 후 백화점 문화센터나 영화관을 찾는 직장인이 늘었다.

다만 주 52시간 근무는 300인 이상 사업장에만 적용돼 일부 중소기업 직장인들은 상대적 박탈감을 호소했다. 수당이 줄면서 나타난 급여 감소도 직장인들에게는 민감한 문제였다.

3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백화점과 대형마트 문화센터 등은 저녁 시간 강의를 늘려 '칼퇴' 직장인 잡기에 나섰다. 주 52시간 도입으로 여유가 생긴 직장인을 문화센터에서 유치하는 것이 목표다.

신세계백화점은 문화센터의 올가을 학기 워라밸 강좌 비중을 지난 학기보다 10~15% 확대했다. 가을학기 접수율도 직장인 회원 증가로 지난해보다 6% 정도 늘었다.

홈플러스의 문화센터 수강생은 올 7~8월 지난해보다 5% 정도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오후 6시 이후 강좌 수강생은 20%나 증가했다. 주로 요가나 필라테스, 악기 연주 등 직장인들이 선호하는 강좌가 인기를 끌었다.

롯데백화점도 올 가을학기 워라밸 강좌를 150% 이상 확대했다. 앞서 실시한 봄·여름학기 워라밸 테마 강좌 수강생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나 늘었다.

이마트는 저녁 강좌를 30% 늘려 직장인들을 겨냥한 이색 취미 강좌 등을 강화했고, 현대백화점도 젊은 직장인을 위한 '원데이 특강'을 늘렸다.

야근과 회식을 줄이는 분위기가 확산하고 52시간 근무 제도를 시행하는 기업이 늘어나면서 칼퇴 직장인을 잡기 위한 유인책이다.

신세계 백화점 관계자는 "문화센터는 도심 한가운데 위치해 직장인들이 퇴근 후 쉽게 취미생활을 즐길 수 있다"며 "기존에는 주부 수강생이 많았다면 최근 2030 세대의 접수가 늘어나는 추세"라고 말했다.

더욱이 문화센터를 찾는 고객들은 쇼핑도 같은 건물에서 해결하는 경우가 많아 백화점이나 대형마트도 유리하다. 신세계백화점의 경우, 일반 고객들이 백화점을 이용한 횟수는 월평균 1.2회에 불과하지만 문화센터 회원은 월평균 약 8회에 달했다. 이외에 영화관과 헬스장도 오후 시간 고객이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회사 앞 술집은 손님이 뚝 떨어졌다. 일찍 퇴근하고 각자 여가 생활을 위해 집으로 향하면서 회식하는 문화가 사라진 영향이다. 저녁 회식 자리의 근로시간 인정 여부가 불명확해 일부 기업에선 아예 회식 자제령을 내렸다. 회식이 필요할 경우 점심시간에 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여기에 유연근무제를 도입하면서 퇴근 시간이 다 달라진 것도 회식 감소의 배경 중 하나다. 먼저 출근한 직원들은 일찍 퇴근하고, 나중에 나온 직원들은 늦게 퇴근하다 보니 시간을 맞추기가 쉽지 않다.

실제 주류 업계에 따르면 업소용 술 판매는 줄고, 가정용 술 매출은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회사 앞 술집에서 마시기보다는 집에서 가볍게 마시는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

한 주류회사 관계자는 "내부 조사 결과 주 52시간 도입 이후 오피스 빌딩 근처의 업소용 주류 판매가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며 "아직 상황을 더 지켜봐야겠지만 술집 매출 타격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술집 입장에선 '김영란법'과 '미투 운동'에 이어 주52 시간까지 3중고다. 여기에 과거보다 술을 적게 먹고, 건강을 챙기자는 인식까지 더해지면서 매출 타격이 크다.

오피스가 몰려있는 서울 광화문 인근 한 식당 주인은 "점심에는 그럭저럭 괜찮지만, 저녁이 되면 전보다 썰렁하다"며 "호프집에 가도 빈자리가 많다"고 토로했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