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순천만국가정원 야간 운영 10월까지 연장
순천만국가정원 야간 운영 10월까지 연장
  • 백준상 기자
  • 승인 2018.09.03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시 3일부터 10월 31일까지 순천만국가정원의 야간 연장운영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야간권 매표는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가능하며, 9시까지 정원의 밤을 즐길 수 있다.

해가 진 후 순천만국가정원은 야간 경관조명이 불을 밝히며, 동문은 호수정원 일원, 서문은 WWT습지와 한국정원까지 관람이 가능하다. 21일 가을 정원갈대축제가 시작되면 각종 퍼포먼스 공연, 공포체험 등 다채로운 야간 이벤트도 추가 될 예정이다.

순천시 관계자는 "타 지역에서 밤늦게까지 국가정원을 찾는 관람객들의 아쉬움을 덜어주고, 주변에 거주하는 시민들에게 특별한 야간 산책코스를 선사하는 등 방문객 맞춤형 서비스의 일환으로 야간 연장운영을 실시하고 야간 방문객들을 통해 주변 상권을 활성화 하여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이바지 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한편 순천만국가정원에서는 14일부터는 한평정원페스티벌이, 21일부터는 정원갈대축제가 시작되어 낮시간에도 다양한 볼거리가 준비되어 있다.

[Queen 백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