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LPGA 통산 15승 리디아 고, 국내 KLPGA 대회 첫 출전
LPGA 통산 15승 리디아 고, 국내 KLPGA 대회 첫 출전
  • 류정현 기자
  • 승인 2018.09.04 0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21.PXG)가 국내개최 KLPGA 대회 최초로, 제19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오는 10월 4일(목)부터 7일(일)까지 경기도 여주에 위치한 블루헤런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제19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 리디아 고 선수의 출전이 확정됐다고 3일 밝혔다. 리디아 고는 2013년 12월에 열린 KLPGA 스윙잉스커츠에서 우승했으나, 개최지가 대만 이어서 국내개최 KLPGA 대회는 이번이 처음이다.

리디아 고의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출전이 확정됨에 따라, 올 시즌 LPGA 67년만에 데뷔전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전세계 골프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긴 고진영(23.하이트진로)과 JLPGA 통산 6승의 김하늘(30.하이트진로), 그리고 국내파 오지현(22.KB금융), 최혜진(19.롯데), 이정은6(22.대방건설) 등 국내외를 대표하는 화려한 라인업이 완성돼 벌써부터 골프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올 시즌 LPGA 메디힐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하며 화려한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리디아 고(LPGA 통산 15승)가 국내개최 최초로 출전하는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국내 외 최고의 스타 플레이어들을 뛰어넘고 국내 첫 메이저 퀸 타이틀에 오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아울러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로 주목받고 있는 리디아 고, 고진영, 김하늘은 LPGA 와 KLPGA에서 대상 수상경력을 가지고 있어, '대상 수상자'들이 펼치는 팽팽한 자존심 싸움도 뜨거울 전망이다.

첫 KLPGA 메이저대회 출전이 스스로도 기대가 된다는 리디아 고는 "한국에서 응원해주시는 팬분들에게 자주 인사드릴 기회가 적어 늘 아쉬웠는데, 이렇게 오랜 전통과 권위있는 메이저대회에 처음으로 출전하게 되어 영광이다"며 "특히 블루헤런 코스가 어렵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는데 직접 도전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주신 하이트진로 관계자 분들께 감사 드리며, 한국, 미국, 일본에서 활동하는 최고의 선수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만큼 좋은 결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출전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올해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는 한국여자골프를 대표했던 레전드의 은퇴식이 열릴 예정이다.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1, 2, 3회 우승자이자 프로통산 12승(한국 8승/일본 3승/미국 1승)의 '베테랑' 강수연(42)이 그 주인공이다. 대회 초대 챔피언이자 한때 하이트진로 소속 선수로도 활동했던 강수연은 "1997년 프로에 입문해서 현재까지 뛰고 있는 현역 선수 중 내가 가장 맏언니인 것 같다"며 운을 뗀 뒤 "프로선수로서 최고의 자리에도 올라보고 한국, 미국, 일본 등 세계 3대투어에서 모두 우승도 해봤으니, 이제는 쉬면서 천천히 제2의 인생을 준비하고 싶다"고 은퇴소감을 밝혔다.
 
또한 강수연은 "하이트진로는 내게 친정이나 다름없는 곳이라 예전부터 은퇴를 한다면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해야겠다는 생각을 해왔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이번 대회 출전을 결정했고, 선수로서 유종의 미를 거두는 자리인 만큼 최선을 다해 후배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모습 보여주겠다"고 베테랑다운 출사표를 던졌다.
 
2000년 일반 대회로 시작해 차근히 명맥을 이어오며 메이저대회로 승격한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은 올해로 19회째를 맞았다. KLPGA 단일 스폰서 최장수 대회이자 매년 한, 미, 일을 대표하는 최고의 선수가 출전하는 메이저대회로, 대회 기간 동안 골프팬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해 선수와 팬이 함께 즐기는 골프축제로 발전하고 있다.[Queen 류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