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1년 1만3000명 목숨 끊는‘ 참극’ 막기 위해 ··· ‘1000인 선언’
1년 1만3000명 목숨 끊는‘ 참극’ 막기 위해 ··· ‘1000인 선언’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9.04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존중 1000인 선인 생명주간 선포식 (생명존중시민회의 제공)
생명존중 1000인 선인 생명주간 선포식 (생명존중시민회의 제공)

 

4일 생명존중시민회의 주최로 열린 '생명존중 1000인 선언 및 생명주간 선포식'에서 많은 사람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문제를 모두가 나서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

박경조 전 성공회 대주교와 김신일 전 부총리 등 종교계 및 사회 원로들은 “하루에 36명, 1년에 1만3000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참극은 더이상 그 해결을 늦출 수 없는 우리 모두의 과제”라며 “우리 모두가 생명존중을 위한 시민운동, 국민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 전 부총리와 박 전 대주교, 가섭 스님, 신상현 꽃동네 수사, 박인주 생명연대 상임대표, 하상훈 생명의전화 원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을 비롯해 각계 인사 1310명은 생명존중 1000인 선언을 통해 △폭력성을 자극하고 폭력을 조장하는 드라마, 게임, 웹툰을 적극 제재할 것 △언론은 책임 있는 보도 원칙을 준수하고 무책임한 자살 보도를 사라지도록 할 것 △외롭다고 느끼는 이웃이 없도록 종교계와 기업, 가정이 나서줄 것 등을 주문했다.

아울러 이들은 오는 9일부터 15일까지 일주일을 생명주간으로 선포하고 이를 전후해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는 한편 시민들을 대상으로 '생명존중 서약서' 서약 캠페인을 전개하기로 했다.

 

[Queen 김준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