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가을로 접어드는 9월에 순교의 길을 걷다
가을로 접어드는 9월에 순교의 길을 걷다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8.09.04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차 내포도보성지순례 행사 열려

 

지난 1일 천주교 대전교구(주교 유흥식)가 주최한 제21차 내포 도보성지순례가 당진 솔뫼성지와 합덕성당, 신리성지 일원에서 열렸다.

매년 봄과 가을 두 차례 진행되는 내포 도보성지순례는 지난 5월 1일 열린 20차에는 합덕성당~양촌공소~신리성지~합덕성당 코스로 진행됐으며, 이번 21차는 솔뫼성지를 출발해 신리성지를 경유, 예산 여사울성지까지 걷는 코스로 진행됐다.

이번 순례 행사는 2021년 우리나라 최초의 사제인 김대건 신부의 탄생 200주년을 맞이해 개최 예정인 기념행사에 대한 홍보도 함께 이뤄졌다.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는 솔뫼성지 일원에서 아시아 순례자들을 위한 날, 이민자의 날, 생명의 날, 나눔의 날 등 다양한 테마를 주제로 오는 2021년 연중 성황리에 개최될 예정이다.

도보순례를 주관한 솔뫼성지 이용호 신부는 “당진은 우리나라 최초의 사제인 김대건 신부 탄생지가 위치한 솔뫼성지와 초기 천주교의 유입과 박해를 대표하는 역사적 장소들이 순례길로 연결돼 있어 그 역사를 생생히 느낄 수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버그내순례길을 찾는 순례객과 관광객들이 더욱 늘어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Queen 김도형 기자]  사진 당진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