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현오 전 경찰청장 "정치 관여 지시한 적 없어…'댓글공작' 정면 반박"
조현오 전 경찰청장 "정치 관여 지시한 적 없어…'댓글공작' 정면 반박"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9.05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MB) 정부 시절 ‘댓글공작’을 총지휘한 의혹을 받고 있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5일 경찰에 출석했다.

조현오 전 청장은 이날 서울 미근동 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정치에 관여하라는 지시를 했다면 처벌도 달게 받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전직 경찰청장이 경찰에 피의자로 출석한 것은 처음으로 조 전 청장은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를 받고 있다.

조 전 청장은 댓글 작업을 통해 여론을 조작했다는 의혹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했다. 그는 "제가 지시한 것은 허위사실로 경찰을 비난하는 경우 적극적으로 대응하라고 한 것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조 전 청장은 이른바 '공작'을 벌였다는 표현에 대해서도 "엄밀하게 진행되는 것이 공작이라고 알고 있는데 10만 경찰을 상대로 공식 석상에서 지시를 했다"며 "어떻게 공작이라고 할 수 있는지 이해가 안간다"고 반문했다.

지난 2009년 당시 쌍용자동차 노조 진압이 위법했다는 경찰 인권침해 진상조사위원회의 발표에 대해서도 "조사위 결과를 결코 승복하지 않는다"며 "시간이 지났다고 해서 사실관계를 왜곡하는 것을 잘못된 것"이라고 했다.

조 전 청장은 피의자 신분으로 포토라인에 서는 것에 대해서도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다. 그러면서 "황당하다. 왜 포토라인에 서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조 전 청장은 지난 2010∼2012년 경찰청장으로 재직하던 당시 경찰청 보안국과 정보국 등 각 조직을 동원해 온라인에서 정부에 우호적인 여론을 조성하고자 경찰관들에게 댓글을 달게 하는 등 사이버 여론대응 활동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청 ‘댓글공작’ 특별수사단은 전·현직 경찰 관계자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댓글공작’이 조 전 청장을 정점으로 진행됐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단은 이날 조사가 끝나면 내용을 검토한 뒤 조 전 청장의 신병처리 방향을 정할 계획이다.

다만 수사단은 ‘댓글공작’에 깊이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전 경찰청 보안국장 황모씨와 전 정보국장 김모씨, 전 정보심의관 정모씨 등 전직 경찰 고위직 3명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구속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모두 기각했다.

수사단에 따르면 당시 경찰청 보안국은 차명 ID나 해외 IP를 이용하는 등 수법으로 일반인을 가장해 당시 구제역 등 각종 현안과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내용의 댓글 4만여건을 단 혐의를 받고 있다.

윗선 지시를 받은 정보경찰관들도 가족 등 차명 계정을 이용해 일반인으로 가장하고 한진중공업 '희망버스'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댓글 1만4000여건을 썼다고 수사단은 밝혔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