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찰, '쌍둥이 전교 1등’ 논란 숙명여고 압수수색
경찰, '쌍둥이 전교 1등’ 논란 숙명여고 압수수색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9.0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은 현직 교무부장의 쌍둥이 딸이 문·이과 전교 1등을 차지하면서 시험지 유출 의혹이 제기된 숙명여고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고 밝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5일 오전 10시부터 숙명여고 교장실, 교무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9일 서울시교육청은 숙명여고 학업성적 관리 특별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교무부장·교장·교감에 대해 중징계(정직)를, 고사 담당교사는 경징계(견책)를 요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교무부장이 자녀에게 시험지를 유출했을 개연성은 있지만 감사로는 확인할 수 없다며 해당 의혹에 대해서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넘겨받은 감사자료와 압수물 분석을 통해 시험지 유출 의혹을 확인할 방침이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