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예술·체육계 병역특례제도' 문체부 "TF팀 구성해 의견 수렴할 것"
'예술·체육계 병역특례제도' 문체부 "TF팀 구성해 의견 수렴할 것"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9.05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탄소년단(BTS)
방탄소년단(BTS)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는 최근 쟁점이 되고 있는 예술·체육인들에 대한 병역특혜제도 개선에 대하여 예술계와 체육계의 의견을 듣기 위해 전담팀(TF)을 5일 구성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날 오전 나종민 1차관이 주재한 실국장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TF는 예술계와 체육계 의견을 수렴해 병무청, 국회 등 관계기관과의 논의에 참여하게 된다. TF 단장은 이우성 문화예술정책실장이 맡기로 했다.

그는 "병역특례제도 개선 문제가 큰 이슈가 되고 있다"며 "국방부가 주관하겠지만 주된 논의 대상은 문체부"라고 말했다. 

이어 "예술계와 체육계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TF를 구성했다"며 "병무청이 논의를 진행할 때 문체부가 함께 참여해 예술계와 체육계의 의견을 적극 개진하겠다"고도 말했다. 

병역특례 형평성 문제는 축구와 야구대표팀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 혜택을 받은 직후 방탄소년단(BTS)이 빌보드 차트에서 2차례나 1위에 오르면서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병무청은 예술·체육인에게만 혜택을 주는 건 불공평하다는 여론에 따라 병역특례 제도를 전면 개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행 병역법에 따르면 병역특례 대상인 체육 특기자는 올림픽에서 3위 이상, 아시안게임에서 1위 입상해야 한다. 예술 특기자는 병무청장이 정한 국제대회에서 2위 이상, 국내대회에서 1위에 오르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현재 병역특례자는 이번 아시안게임 병역 특례자를 포함해 총 491명이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선 축구 20명, 야구 9명 등 총 42명이 추가됐다. 이들은 4주간 기초군사훈련을 거쳐 34개월 동안 자기 특기 분야에서 544시간의 봉사활동을 하는 것으로 병역을 대체하게 된다.


[Queen 김준성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