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토부, 논산에 ‘국방국가산단’ 조성 최종 선정…충남 동남부 경제 견인 기대
국토부, 논산에 ‘국방국가산단’ 조성 최종 선정…충남 동남부 경제 견인 기대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09.0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산에 조성될 국방국가산업단지 조감도
논산에 조성될 국방국가산업단지 조감도

국토교통부는 정부 국가산단 조성 공약에 반영된 전국 7개 후보지를 대상으로 타당성 평가를 실시한 결과 ‘충남 국방국가산단’을 국가산단으로 조성하기로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국토부 평가 대상은 충남 논산을 비롯해 강원 원주, 세종, 충북 오송·충주, 경북 영주, 전남 나주 등 총 7곳이다.
 
충남 국방국가산단은 민선 7기 도지사 공약사항으로 논산시 연무읍 일원 103만㎡ 규모이며, 내년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2020년 국가산단 지정, 2021년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총 투입 사업비는 약 2000억 원이다.
 
충남도는 충남연구원의 전국 군납 업체 현황 자료 분석 결과에 따라 충남 국방국가산단에 특화도가 높은 전투 지원 장비와 물자 등 전력지원체계 산업을 중심으로 집적화하고, 3D·4D 프린팅, AR·VR·MR, 신소재 분야 등 4차 산업혁명 국방 기술 산업을 유치, 특화 발전시킴으로써 충남 동남부 지역 경제 발전을 견인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통해 밖으로는 전력지원체계 분야를 수출 중심으로 산업구조를 전환하고, 안으로는 산·학·연 연계 맞춤형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도는 국방 산업 관련 연구·지원 기관 등을 충남 국방국가산단 내에 유치·설립해 전력지원체계 중소·벤처 기업들의 입주 수요를 높이고, 산업 육성 기본 토대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국방 비즈-콤플렉스’ 내에 국방산학융합원과 충남국방벤처센터, 전력지원체계연구센터 등 관련 시설 및 기능을 집적시켜 충남 국방국가산단을 영세하고 낙후되어있는 전력지원체계 산업분야의 싱크탱크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