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393야드 날린 마리스 알렌, ‘2018 볼빅 월드 롱 드라이브 챔피언십’ 우승
393야드 날린 마리스 알렌, ‘2018 볼빅 월드 롱 드라이브 챔피언십’ 우승
  • 류정현 기자
  • 승인 2018.09.06 2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밤(현지시간) 미국 오클라호마 새커빌의 윈스타 월드 카지노 & 리조트에서 열린 ‘2018 볼빅 월드 롱 드라이브 챔피언십’ 결승전. 마리스 알렌(37미국)이 힘껏 친 드라이브샷이 하늘 높이 치솟았다. 주어진 8개의 골프공 중 마지막이었기에 정해진 구역 안에 반드시 골프공이 떨어져야 되는 상황. 다행히 마리스 알렌이 친 노란색 골프공은 폭 60야드의 경기장 안으로 정확히 떨어진 후 393야드 지점에 멈춰 섰다.

마리스 알렌이 2018 볼빅 월드 롱 드라이브 챔피언십 정상에 오르는 순간이었다. 알렌은 결승에서 382야드에 그친 저스틴 무스(미국)를 꺾고 대회 첫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유럽 장타대회인 ‘롱 드라이브 유러피언 투어(LDET)’에서 주로 활약하다가 지난해부터 월드 롱 드라이브 챔피언십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한 알렌이 세계 최고 장타자에 오른 순간이었다. 지난 8월 31일부터 일주일간 열린 2018 볼빅 월드 롱 드라이브 챔피언십도 알렌의 우승과 함께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월드 롱 드라이브 챔피언십은 대한민국 골프용품 제조업체 ㈜볼빅(회장 문경안)이 공식 후원하는 대회로, 세계에서 드라이브샷 거리가 가장 긴 선수들이 참가하는 장타 대회다. 모든 대회에는 볼빅의 비비드 XT 골프공이 공인구로 사용된다. 지난 1976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43년의 역사를 쌓았으며 미국 전역을 돌면서 우승자를 가린다. 일본, 독일, 남아공 등 세계 각지에서도 대회가 열린다. 볼빅 월드 롱 드라이브 챔피언십 우승자에게는 12만5,000달러(약 1억4,0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대회는 남성부, 여성부, 시니어부(45세 이상 남성)로 구성되며, 올해는 마리스 알렌과 필리스 메티(여성부), 에디 페르난데스(시니어부)가 각 부문 정상에 올랐다. 올해 남성부와 여성부 챔피언에 등극한 알렌과 메티는 결혼을 약속한 연인 사이다. 특히, 메티는 지난해 7월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에서 열린 월드 롱 드라이브 챔피언십 대회에서 406야드를 날려 여자 골프 최장타 세계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2018 볼빅 월드 롱 드라이브 결승에서는 313야드로 여성부 정상에 올랐다. 시니어부 우승자 에디 페르난데스의 기록은 373야드다.

대회 시상식에 참석한 문경안 볼빅 회장은 “볼빅은 2016년부터 월드 롱 드라이브 챔피언십 공인구로 참여하고 있으며, 지난해부터는 월드 롱 드라이브 챔피언십 공식 타이틀 스폰서까지 맡고 있다”며 “올해는 대회장에 많은 비가 오는 바람에 캐리 거리로만 기록이 나왔지만, 볼빅의 비비드 XT가 공인구로 사용된 뒤부터 선수들의 비거리가 급격히 늘었다. 특히 볼빅의 다양한 컬러 골프공을 사용했더니 골프공이 떨어지는 것을 시야로 잘 구분할 수 있어 대회 관전의 묘미가 부쩍 늘었다”며 소감을 말했다.

볼빅은 우승자 마리스 알렌을 포함해 2017 볼빅 월드 롱 드라이브 챔피언십 우승자 저스틴 제임스(28미국), 2013년과 2015년 월드 롱 드라이브 챔피언십 우승자 팀 버크(32미국) 등 세계 최고 장타 선수들을 다수 후원하고 있다. 2018 볼빅 월드 롱 드라이브 챔피언십은 SBS골프에서 추석특집으로 방영될 예정이다.[Queen 류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