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오사카 나오미, 일본 최초 US오픈 테니스 정상 우뚝
오사카 나오미, 일본 최초 US오픈 테니스 정상 우뚝
  • 류정현 기자
  • 승인 2018.09.10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사카 나오미.  사진 | US오픈 홈페이지
오사카 나오미. 사진 | US오픈 홈페이지

 

지진으로 신음중인 일본에 반가운 위로의 소식이 전해졌다. 아이티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를 둔 혼혈 선수인 일본 국적의 오사카 나오미(19위)가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300만 달러·약 590억원) 정상에 올랐다..

오사카는 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 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대회 13일째 여자단식 결승에서 세리나 윌리엄스(26위·미국)를 2-0(6-2 6-4)으로 물리치고 우승했다. 우승상금은 380만 달러(약 42억7000만원)다. 일본인 최초의 테니스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이다. 아시아 선수로는 2011년 프랑스오픈과 2014년 호주오픈 여자단식을 제패한 리나(중국)에 이어 두 번째다.

1세트 첫 서브 게임을 윌리엄스가 듀스 끝에 지켜냈지만 오사카는 이후 내리 5게임을 따내며 경기 주도권을 틀어쥐었다. 2세트에서는 게임스코어 4-3으로 앞선 상황에서 윌리엄스가 심판에게 과도한 항의를 하면서 '게임 페널티'를 받은데 힘입어 6-4로 세트를 따내 2-0 완승을 거뒀다.

오사카는 우승 후 야유하는 윌리엄스의 팬들을 의식해 "많은 분들이 윌리엄스를 응원하셨는데 이렇게 경기가 마무리돼서 죄송하다. 윌리엄스와 US오픈 결승전을 치르는 것은 내 오랜 꿈이었다. 이렇게 윌리엄스와 경기를 할 수 있어서 감사한 마음"이라고 윌리엄스 쪽을 향해 고개를 숙이며 인사했다.

윌리엄스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했더라면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24번째 정상에 오르며 마거릿 코트(호주·은퇴)의 역대 메이저 대회 단식 최다 우승 기록과 동률을 이룰 수 있었으나 다음 시즌을 기약하게 됐다.[Queen 류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