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찰, 조양호 회장 소환 ... 자택경비 ‘회삿돈 사용’ 의혹 조사
경찰, 조양호 회장 소환 ... 자택경비 ‘회삿돈 사용’ 의혹 조사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9.11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일5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는 조양호 회장.
지난 7일5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는 조양호 회장.

 

경찰이 회삿돈으로 자택경비 비용을 지불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68)을 불러 조사한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2일 오후 2시 조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조 회장은 서울 종로구 평창동 자택 경비를 용역업체에 맡기고, 그 비용을 한진그룹의 계열사인 정석기업이 지급하게 했다는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4일에는 해당 의혹과 관련해 서울 중구 남대문로 한진빌딩에 있는 정석기업 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경비원 급여 관련 도급비용 지급 내역서 및 계약서와 피의자들의 공모 여부를 확인했다.

경찰은 조 회장이 자택 경비를 회사 인력과 비용으로 충당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5월18일 내사에 착수, 같은달 23일 조 회장과 정석기업 대표 원모씨를 특경법상 배임 혐의로 입건했다.

정식 수사를 시작한 경찰은 경비원 파견업체인 유니에스와 관련 계좌를 압수수색해 분석하고 정석기업 대표 원씨와 직원 32명을 조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그동안 조사한 진술 내용과 압수수색물을 바탕으로 액수와 기록 등 배임 혐의와 관련된 부분을 집중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