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올림픽 30주년 기념행사 보러 오세요~
서울올림픽 30주년 기념행사 보러 오세요~
  • 류정현 기자
  • 승인 2018.09.12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서울올림픽 30주년을 맞아 다양한 기념행사를 연다.

먼저 15일 올림픽공원 국민건강걷기대회로 그 시작을 알린다. 올림픽공원은 1988 서울 올림픽 당시 펜싱, 역도, 수영, 체조, 테니스, 사이클 등의 경기가 열렸던 장소다. 지금도 당시의 경기장은 물론 서울올림픽의 유산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경기장을 둘러보는 코스다. 참가자들은 오전 9시 평화의 광장을 출발해 지구촌 공원, 만남의 광장, 장미광장을 거쳐 다시 출발점으로 돌아오는 5㎞ 구간을 걸으며 곳곳에서 올림픽의 흔적과 만난다.

서울올림픽 30주년 기념식은 17일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안민석 국회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윤준병 서울부시장, IOC 관계자 및 체육 관계자 등 총 500여 명이 참석해 서울올림픽의 의미를 재조명하는 시간을 갖는다. 개.폐회식 총감독을 맡았던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 전 헝가리 대통령 슈미트 팔 IOC 위원 등도 참석해 자리를 빛낸다. 특히 식전 행사로 올림픽공원 수변무대에서는 30년 전의 영광을 기념하는 '영광의 벽'제막식도 진행된다. 이날 서울올림픽조직위원회 1488명, 선수단 645명의 명단과 함께 당시 자원봉사자들에 대한 감사의 글이 올림픽공원 영광의 벽에 새겨진다.

올림픽공원 소마 미술관에서는 14일부터 내년 2월24일까지 'POST 88서울올림픽 조각 프로젝트전' 및 특별전이 개최된다. 조각 프로젝트전은 1987년부터 1988년까지 열린 올림픽 문화행사 국제 야외 조각 심포지엄 이후 현대 조각의 변화 양상을 다각도로 조명해 보는 특별 기획전이다. 서울올림픽을 주제로 한 작품과 소마미술관 소장품으로 꾸며지는 백남준 특별전도 열린다. 소마미술관 2관에서는 서울올림픽 유치 신청서, 메달, 굴렁쇠, 호돌이 등 올림픽을 추억할 수 있는 다양한 아이템이 전시돼 눈길을 끌 전망이다.

조재기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은 "공단은 서울올림픽조직위원회의 유산을 이어받아 설립되었기에 30주년을 맞는 느낌이 남다르다. 기념행사에 많은 분들이 참여해 대한민국 성장의 도약이 되었던 서울올림픽을 한 번쯤 회상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Queen 류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