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급증하는 대장암 발병률…대장 건강에 좋은 음식은 무엇?
급증하는 대장암 발병률…대장 건강에 좋은 음식은 무엇?
  • 강동현 기자
  • 승인 2018.09.12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장암은 고열량·고지방 음식을 즐기는 서양인에게 주로 발생하는 암이었지만, 최근엔 국내에서도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의하면 우리나라의 대장암 환자 수는 인구 10만명당 45명으로, 아시아 평균인 13.7명에 비해 3배 이상 많다.

대장암은 초기증상이 단순한 소화 장애와 비슷하다. 변비나 설사, 빈혈 등 일상생활에서 흔히 겪을 수 있는 증상들이 주를 이뤄 조기에 발견하기 힘들다. 

이 때문에 대장암은 애초 예방에 신경 쓰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 적절한 운동으로 소화 기능을 향상시키는 한편, 기름기가 많은 붉은 육류나 맵고 짠 음식, 고열량 음식 등 대장에 무리를 주는 음식들을 멀리하는 것이 좋다. 

아울러 식이섬유 섭취량을 늘리고, 대장에 좋은 음식을 꾸준히 먹어주면 큰 도움이 된다. 특히 추천할 만한 식품은 홍삼이다. 홍삼은 국내외 다수 연구논문을 통해 대장에 좋은 음식임을 과학적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분당차병원 함기백 교수 연구팀은 홍삼이 소화불량을 일으키는 병균의 일종인 헬리코박터균을 없애 장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된 실험 참가자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는 항생제만, 다른 한 그룹에는 항생제와 홍삼을 함께 복용시켰다. 그 결과, 항생제 그룹은 헬리코박터균이 70%밖에 줄지 않았다. 반면, 홍삼 섭취군은 헬리코박터균이 85%나 줄어들어 홍삼이 장 건강을 지키는 데 효과적임을 입증해냈다.

이렇듯 대장에 좋은 음식인 홍삼은 제조 방식에 따라 홍삼을 물에 달이는 물 추출 방식과 홍삼을 통째로 갈아 넣는 전체식 등으로 나눌 수 있다. 이중 사포닌, 비사포닌, 항산화 성분을 비롯한 홍삼의 유효성분을 고스란히 섭취하기 위해선 ‘전체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전체식은 홍삼을 통째로 갈아 제품에 넣는 방식으로 만든다. 기존 물 달임 방식이 수용성 영양분만 담아냈다면, 전체식은 물에 녹지 않는 홍삼의 불용성 성분까지 모두 담아낼 수 있어 유효성분 추출률이 높다.

이와 관련해 유한대학교 식품영양학과 윤택준 교수는 “면역력을 올려주는 다당체까지 흡수하기 위해선 홍삼을 통째로 갈아 먹는 것이 좋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다만 홍삼의 일부 영양분은 그냥 갈면 소화·흡수가 어려울 수 있다. 단단한 식물성 세포벽 안에 갇혀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전체식 홍삼의 효과를 높이려면 일반 홍삼 분말이 아닌, 세포벽보다 작은 ‘초미세분말’을 사용한 제품을 골라야 한다. 홍삼을 초미세 분쇄하면 세포벽이 깨지고 그 안의 영양소들이 밖으로 빠져나와 인체가 흡수하기에 알맞은 형태로 바뀔 수 있다.

초기증상이 뚜렷치 않은 대장암은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평소 자신의 건강상태를 세심히 살피면서, 홍삼과 같이 대장에 좋은 음식을 꾸준히 챙겨 먹는 것을 대장암 예방법으로 추천하는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