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유치원•어린이집 아동학대 매년 증가, 지난해 1000건 넘어
유치원•어린이집 아동학대 매년 증가, 지난해 1000건 넘어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9.14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치원과 어린이집 교직원의 아동학대가 사례가 매년 증가해 지난해에는 1000건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교육부와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최근 5년간 유치원·어린이집 교직원 아동학대 및 폭행현황'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유치원 818건, 어린이집 2356건 등 총 3174건의 아동학대가 발생했다.

유치원은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14년 99건에서 2015년 203건, 2016년 240건, 2017년 276건(잠정치)으로 늘었다. 3년 만에 2.8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어린이집은 증가세가 더 가파르다. 2013년 232건에서 2014년 295건, 2015년 427건, 2016년 587건, 2017년 815건(잠정치)으로 4년 만에 3.5배로 늘었다.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합해 2014년 394건이던 교직원의 아동학대가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1000건을 넘어 1091건으로 집계됐다. 불과 3년 만에 1.8배나 증가한 것이다.

지역별로 어린이집은 서울(160건) 경기(195건) 인천(144건) 등 수도권 지역에서 아동학대 사례가 많이 발생했다. 유치원의 경우 정서학대가 2014년 41건에서 2017년 125건으로 3배 수준으로 늘었다. 정서학대와 신체학대를 동시에 하는 중복학대도 2014년 28건에서 115건으로 4.1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박 의원은 "유치원과 어린이집 아동들의 안전을 강화하는 것은 저출산 시대에 부모들이 안심하고 아이를 낳을 수 있는 사회적 환경을 조성하는 과업과도 직결된다"며 "'모든 아이는 우리 모두의 아이’라는 문재인정부의 교육정책에 맞게 교원 양성과정 지원과 처우개선에도 근원적 고민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