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남북공동연락사무소 北측 소장,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 임명
남북공동연락사무소 北측 소장,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 임명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9.14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통일부 제공
사진=통일부 제공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측 초대 소장으로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부위원장이 임명됐다.

전종수는 지난 1월 남북 고위급 회담의 북측 대표단으로 참가했던 인물이다.

앞서 북측은 우리 측 초대 소장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의 카운터파트로 '조평통 부위원장'을 임명하겠다고 통보한 바 있다.

북측은 그러나 개소식 당일 오전까지도 우리 측에 별도로 소장 인선을 통지하지 않았다. 결국 개소식 현장에서 전종수의 소장 임명이 확인된 셈이다.

남북의 소장은 비상주로 근무하며 주 1회 정례 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연락사무소에 상주 근무하며 실질적 운영조직인 사무처를 담당할 북측 사무처장이 누구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우리 측은 김창수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초대 사무처장에 임명했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통일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