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재명 스캔들' 김부선, 경찰에 출석해 수사 적극 협조
'이재명 스캔들' 김부선, 경찰에 출석해 수사 적극 협조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9.14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부선이 14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여배우 스캔들 의혹 관련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른쪽 두번째는 강용석 변호사. 김 씨는 '이재명 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이 지난 6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한 사건의 피고발인이자, 바른미래당 측이 이 지사를 고발한 사건의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배우 김부선이 14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여배우 스캔들 의혹 관련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른쪽 두번째는 강용석 변호사. 김 씨는 '이재명 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이 지난 6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한 사건의 피고발인이자, 바른미래당 측이 이 지사를 고발한 사건의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배우 김부선 씨는 '이재명 스캔들'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오후 2시 경기 분당경찰서에 강용석 변호사 동행하에 출석한 후 오후 5시 30분에 귀가했다.

경찰서 밖으로 나온 김씨는 "조사는 잘 받았나"는 취재진의 질문에 "강용석 변호사 덕분에 수월하게 끝냈다"고 말했다.

강 변호사는 "바른미래당 측에서 이 지사를 대상으로 고발한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은 참고인 신분조사는 (출석 당시) 말했듯이 분당경찰서에서는 진술을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취재진은 "제출한 증거자료는 무엇이냐"라는 질문에 강 변호사는 "제출한 증거는 없었고 의견서만 냈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 주께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제출 한다 했다. 만약 수원지검 성남지청에서 수사하게 되면 어떻게 할 것이냐"라는 질문에 "어쩔 수 없겠지만 김씨의 증언과 증거자료 자체가 충분하기 때문에 별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배우 김부선과 변호인 강용석 씨가 14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여배우 스캔들 의혹 관련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마친 후 나서고 있다. 김 씨는 '이재명 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이 지난 6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한 사건의 피고발인이자, 바른미래당 측이 이 지사를 고발한 사건의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배우 김부선과 변호인 강용석 씨가 14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여배우 스캔들 의혹 관련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마친 후 나서고 있다. 김 씨는 '이재명 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이 지난 6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한 사건의 피고발인이자, 바른미래당 측이 이 지사를 고발한 사건의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강 변호사의 말이 끝나자 곧바로 김씨는 "정치인들의 말은 한마디 자체가 제일 중요하다"며 "(이 지사의)진술이 계속 바뀌는 것 자체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조사 과정에서 공정성이 엿보였느냐"라는 질문에는 강 변호사가 "수사 과정이 참 좋았다. 품고 있었던 수사 의혹은 풀렸으며 김씨 역시 수사에 적극 협조했다"고 답했다.

앞서 지난달 22일 변호사 입회 하에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던 김씨는 이날 오후 2시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경찰서에 도착했다.


[Queen 김준성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