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풍경택배작가 김도형의 바다 07
풍경택배작가 김도형의 바다 07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8.09.15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룡포구의 가을'

 

무더웠던 여름을 지나 쉼없이 걸어왔던 부지런한 계절 가을이 어느덧 태안 수룡포구에 당도했다.

밤새 차가웠던 바다에 따스한 아침햇살이 닿아 여름에는 없었던 물안개가 피어올랐다.

갈매기 한 마리는 끼룩끼룩 울며 동쪽으로 날아갔다.

대하를 잡으러 날이 밝기 전 바다로 떠난 어부들의 배는 곧 포구로 돌아올 것이다.

해가 더 솟자 물안개는 이내 사라졌다.

태안 수룡포구의 가을은 그렇게 시작되고 있었다.

 

글, 사진 김도형 (인스타그램: photoly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