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3당 대표, ‘남북국회회담’ 제안... 국회의장 친서도 전달할 듯
3당 대표, ‘남북국회회담’ 제안... 국회의장 친서도 전달할 듯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9.18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왼쪽부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3당 대표가 북한 최고인민회의의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안동춘 부의장을 접견하고 '남북국회회담' 개최를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의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방북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18일 오후 우리의 국회에 해당하는 국가기관인 북한 최고인민회의의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안동춘 부의장을 접견한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서울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처럼 밝혔다. 윤 수석은 "(우리 측은 각각) 그분들(북한 측 카운터파트너들)과 개별적이든, 여러분이 모인 자리에서든, 본인들이 관심 가지고 있는 사안들에 대해서 의견들이 오고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의 헌법상 국가수반이자 공식 권력서열 2위인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등이 타고 온 공군 1호기가 착륙한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마중을 나갔다.

정당 대표들은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안동춘 부의장을 만나 연내 남북국회회담 개최를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문희상 국회의장의 친서 등 전달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남북국회회담에 대해 '검토하겠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정동영 대표는 방북 전인 이날 오전 한 라디오에 출연해 "4·27 판문점선언에도 국회와 정당, 시민사회의 전면적 교류와 공동행사를 적극 추진한다고 했다. 남북관계는 행정부, 정상회담만이 아니라 전면적 교류협력이 펼쳐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