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평양회담] 日 아사히 “김 위원장, 친밀한 남북관계 연출하며 미국 견제”
[평양회담] 日 아사히 “김 위원장, 친밀한 남북관계 연출하며 미국 견제”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9.18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영접 나온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와 인사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영접 나온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와 인사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일본 언론들은 18일 시작된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과 관련해 다양한 평가를 내리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김 위원장이 이날 오전 평양 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을 직접 맞이하고 3차례 포옹을 나눈 데 대해 "미국을 견제하려는 목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아사히는 "미국은 그동안 한국 측에 북한 핵 문제와 남북한 협력 사이에서 균형을 잃지 말라고 요구해왔다"며 "김 위원장이 친밀한 남북관계를 연출하면서 미국을 견제하려는 것 같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특히 김 위원장의 '포옹' 인사에 대해 "사회주의 국가 지도자들에게선 보기 어려웠던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포옹 인사를 나눈 게 확인된 사람은 문 대통령뿐이다. 특별한 친근감을 갖고 있음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지지통신은 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한국의 재계 인사들이 대표단을 꾸려 문 대통령과 함께 방북길에 오른 사실에 주목,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남북한 간의 경제협력이나 대북제재 완화에 앞서 북한 비핵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뜻을 전하려는 목적이 있는 것 같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NHK는 북한 비핵화에 관한 미국과의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현 상황에서 '중재자'를 자처하는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구체적인 비핵화 로드맵을 요구할 수 있을지가 이번 회담의 관건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정상회담은 오후 3시30분부터 김 위원장의 집무실이 있는 평양 시내 조선노동당 본부 청사에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지난 4월과 5월 판문점에서 2차례 정상회담을 했다.

 

[Queen 김준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