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황희찬, 독일 무대 짜릿한 데뷔 골
황희찬, 독일 무대 짜릿한 데뷔 골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8.09.19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함부르크SV 홈페이지 캡처
사진=함부르크SV 홈페이지 캡처

황희찬(22)이 함부르크 이적 후 2경기 만에 데뷔 골을 터트렸다.

황희찬은 19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의 DDV-스타디온에서 열린 디나모 드레스덴과의 2018-19 독일 분데스리가2 경기에서 결승골을 작렬, 1-0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교체 멤버로 이름을 올린 황희찬은 0-0으로 팽팽하던 후반 시작과 함께 함부르크의 첫 번째 교체 카드로 투입 됐다. 투입은 성공적이었다. 황희찬은 후반 23분 왼쪽 측면에서 가운데로 파고들면서 오른발로 공을 감아 차 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황희찬은 독일 무대 데뷔 후 2경기 만에 골 맛을 봤다. 황희찬은 이적 시장 막판인 지난달 31일 잘츠부르크를 떠나 함부르크와 1년 임대 계약을 맺었다.

이후 아시안게임과 A매치를 소화한 황희찬은 함부르크에 복귀한 뒤 지난 15일 하이덴하임과의 홈 경기에서 90분 풀타임을 뛰었다. 비록 공격 포인트는 올리지 못했지만 부지런한 움직임으로 3-2 승리에 힘을 보탠 바 있다.

첫 경기 후 3일을 쉰 황희찬은 이날 교체로 나서 팀에 승리를 안기는 골을 넣으면서 자신의 가치를 높이는데 성공했다.

한편 함부르크는 남은 시간 동안 1골의 리드를 지키면서 리그 4연승을 기록, 4승 1패(승점 12)로 선두에 올랐다.

 

[QUEEN 김원근 기자][사진=함부르크SV 홈페이지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