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타이거우즈, 투어 챔피언십 1R 5언더파 공동선두
타이거우즈, 투어 챔피언십 1R 5언더파 공동선두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8.09.21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2017-18시즌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마지막 대회인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875만달러) 첫날 공동 선두로 나섰다.

우즈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레이크 골프클럽(파70·7385야드)에서 열린 PGA투어 시즌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1개로 5언더파 65타를 적어냈다.

이로써 우즈는 리키 파울러(미국)와 함께 공동 선두를 마크했다. 공동 3위로 추격하고 있는 개리 우드랜드(미국),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이상 4언더파 66타)와는 한타 차이다.

순조로운 복귀 시즌을 보내고 있는 우즈가 투어 챔피언십에 출전한 것은 5년 만이다. 이 대회에는 플레이오프를 거쳐 단 30명만 출전한다.

더불어 우즈의 페덱스컵 우승 가능성도 남아 있다. 우즈가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하고 상위권 선수들이 부진할 경우 1위로 올라설 수 있다. 플레이오프 3차전까지는 브라이슨 디섐보(미국)가 페덱스컵 랭킹 1위를 마크 중이다.

이날 우즈는 1번홀(파4) 보기로 불안하게 출발했다. 이후 파세이브를 이어가다 5~6번홀 연속 버디로 만회에 성공했다.

후반홀에서는 달랐다. 12번홀(파4)과 14번홀(파4)에서 한타씩 줄인 우즈는 보기 없는 플레이를 이어갔다. 마지막 18번홀(파5)에서는 이글을 잡아내면서 공동 선두로 경기를 마쳤다.

로즈가 공동 3위로 뒤를 따르는 가운데 토니 피나우(미국)는 3언더파 67타 공동 5위를 마크하고 있다. 페덱스컵 2위 로즈, 3위 피나우는 나란히 선전하면서 우승 경쟁은 한껏 치열해졌다.

플레이오프 3차전까지 1위를 기록한 디섐보는 난조 끝에 버디 4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2개로 1오버파 71타 공동 21위에 그쳤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