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tvN <백일의 낭군님> 한소희, 희대의 욕망녀 등극… 역대급 뻔뻔함으로 분노 유발
tvN <백일의 낭군님> 한소희, 희대의 욕망녀 등극… 역대급 뻔뻔함으로 분노 유발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10.03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tvN ‘백일의 낭군님’ 방송 화면 캡쳐
사진 : tvN ‘백일의 낭군님’ 방송 화면 캡쳐

<백일의 낭군님> 한소희가 악역의 진수를 선보이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 한소희는 권력 실세 1위 좌의정 김차언(조성하 분)의 딸이자 경국지색 세자빈 김소혜로 분해 욕망을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는 섬뜩한 연기로 극의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지난 1일 방송에서 김소혜는 아버지 김차언을 뛰어넘는 악랄함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이미 지난주 방송에서 김소혜는 뱃속 아이의 생부를 살해하라는 김차언의 명령을 듣고 정사엽(최웅 분)과 비밀리 서찰을 주고받은 터. 이에, 김소혜는 “홍문관 대제학의 자제가 유명을 달리했다지”라는 김차언의 말에 “중궁전에 들러 문후를 여쭐 생각이다. 어전 회의를 잘 마무리해달라”고 당부했다.

이후 중전(오연아 분)을 찾은 김소혜는 “꿈자리가 뒤숭숭해 잠을 못 이룬 날이 많았는데 생각해보니 중전마마께서 주신 선물 때문이었나 보다”며 뼈 있는 한마디로 중전을 당황케 만들며 감춰둔 발톱을 드러냈다.

이어, “은혜에 보답하고자 작은 선물을 준비했다”며 나무 비녀를 선물, 폐위될까 전전긍긍하던 중전을 농락하는가 하면, 헛구역질로 자신의 회임 사실을 알리는 등 주도면밀하고 치밀한 모습으로 뻔뻔함의 극치를 선보여 분노를 자아냈다.

이렇듯 한소희는 ‘김소혜’를 차가운 표정과 서늘한 눈빛으로 소화하며 극의 몰입도를 한층 더 높이고 있다. 한소희가 순종보다 욕망을 좇는, 계속된 거짓말과 악행을 일삼고 있는 세자빈 김소혜를 앞으로 어떻게 그려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