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아버지 ‘위로 여행’이 빚은 안타까운 사연
아버지 ‘위로 여행’이 빚은 안타까운 사연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10.16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4일 오후 8시15분쯤 경남 창원시 진해구 제덕동 한 바닷가 인근 공터에 주차된 캠핑카에서 3부자가 숨진채 발견됐다. 당시 주차된 캠핑카 모습. (진해경찰서 제공)
지난 14일 오후 8시15분쯤 경남 창원시 진해구 제덕동 한 바닷가 인근 공터에 주차된 캠핑카에서 3부자가 숨진채 발견됐다. 당시 주차된 캠핑카 모습. (진해경찰서 제공)

 

10년간 병 수발했던 아내를 먼저 보낸 팔순 아버지를 위로하기 위해 가족여행을 떠났던 숨진 3부자 사연(뉴스1 10월 15일 보도)이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약 2개월 전 사랑하는 아내를 먼저 떠나보낸 뒤 힘들어 하는 아버지를 위로해 드리려고 자녀들이 고령의 아버지와 함께 캠핑장을 찾았다가 변을 당했기 때문이다.

지난 14일 오후 8시15분쯤 경남 창원시 진해구 제덕동 한 바닷가 인근 공터(캠핑장 준비 부지)에 주차된 캠핑카에서 아버지 A씨(82)와 두 아들 B씨(57), C씨(55)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전날인 13일 오후 2시쯤 이곳을 찾았다. 2남 3녀 가운데 둘째 딸을 뺀 식구들이 모여 이곳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왁자지껄한 이 자리는 아버지를 위한 가족모임이었다. 가족들의 웃음 뒤 숨은 사연은 얼마 전 맞닥뜨린 어머니의 사망이다. 지난 8월초쯤 A씨 부인은 10여 년간 지병을 앓다가 숨을 거뒀다. 아버지는 그동안 병수발을 들며 아내를 지극정성으로 보살펴왔던 터라 아내를 잃은 상실감이 다른 누구보다 더 컸었다.

앞서 큰 아들도 3~4년 전 사고를 당해 머리를 크게 다쳐 병원생활을 하고 있고, 아버지 역시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마음에 분위기 전환 차 이곳을 찾았던 것이다. 이날 아버지와 자녀들은 고기와 새우 등을 구워 먹으며 도란도란 이야기 보따리를 풀었다. “다음에 또 가족들끼리 놀러오자”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시간이 지났다.

그러나 ‘다음에 같이 꼭 놀러가자’던 이 약속은 끝내 지킬 수 없게 됐다. 아쉬운 마음을 접고 딸들 부부는 귀가하고 캠핑장에 남은 3부자는 캠핑카에서 잠을 청했다.

그런데 큰딸이 다음날 연락을 취했지만, 아무도 전화를 받지 않았다. 설마 하는 불안은 점점 커졌다. 큰 딸은 경찰과 소방에 신고를 했다. 경찰·소방이 잠겨있는 캠핑카 문을 부수고 들어가니 3부자는 이미 숨져 있었다. 불과 몇 시간 전까지 웃음꽃이 피었던 이 가족들에게 감당하기 힘든 비극이 찾아왔다.

경찰은 캠핑카 싱크대에서 다 타버린 숯을 담은 화덕을 발견했다. 당시 쌀쌀한 날씨에 난방을 위해 저녁에 사용하고 남은 숯을 캠핑카 안으로 들고 들어온 것으로 추정됐다.

캠핑카에는 별다른 침입 흔적은 없었으며, 유서나 신변비관 정황도 찾지 못해 자살이나 타살도 아닌 것으로 추정했다. 검안 결과 이들 3부자는 저산소증으로 인해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Queen 김준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