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전력 등 “협력업체 희생 덮고 '무재해 안전성과' 포상 잔치 벌여”
한국전력 등 “협력업체 희생 덮고 '무재해 안전성과' 포상 잔치 벌여”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10.18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남부발전 본사
한국남부발전 본사

 

한국전력공사, 한국남동발전 등 5개 발전자회사와 한국수력원자력은 매년 '무재해 기록'을 홍보하면서 안전성과를 부풀려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협력업체 근로자들의 사망 등 산업재해가 끊이지 않았는데도 이를 덮고 자사 홍보에 열을 올렸던 것이다.

1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이 한국남동발전, 남부발전, 동서발전, 서부발전, 중부발전,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이들 6개 발전공기업에서 발생한 재해자는 총 514명이었으며 이중 487명(95%)이 협력업체 직원이었다.

협력업체 재해자는 한수원이 20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남부발전(131명), 남동발전(52명), 서부발전(38명), 동서발전(35명), 중부발전(31명) 순이었다. 재해 사망자는 25명으로 전원 협력업체 직원들이다.

이 같은 상황에도 남부발전 등 발전공기업들은 무재해 기록을 홍보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포상금 1억3527만원을 지급했다. 이들 모회사인 한국전력도 최근 5년간 협력업체 근로자 425명이 재해로 다치고, 30명이 사망했는데도 외주업체 노동자를 빼고는 '무재해' 기록을 달성했다며 각 지사(사업장)에 총 4억2782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조배숙 의원은 "사업장의 안전을 책임지고 협력업체 근로자들의 산업재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발전공기업들이 이들의 희생은 덮어둔 채 공허한 무재해 운동으로 안전을 부풀리고 위화감만 조성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